현대·기아차, 6월 판매 '동반 감소'…4개월 연속 후진
상태바
현대·기아차, 6월 판매 '동반 감소'…4개월 연속 후진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7.0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8.3%·기아차 -6.2%…"중국판매 위축 영향"
미국 록펠러센터 크리스티 뉴욕 앞에 전시한 신형 쏘나타 <현대자동차 제공>

[중소기업뉴스 이준상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중국 자동차시장의 부진 등에 따라 지난달 완성차 판매실적이 동반 감소세를 보였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6만987대, 해외 31만7727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모두 37만8714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 판매는 작년 동월 대비 2.5%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는 10.1% 감소해 글로벌 판매는 8.3% 감소했다.

기아차는 지난달 완성차 판매가 국내 4만2405대, 해외 19만3824대 등 작년 동월 대비 6.2% 감소한 23만6229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기아차의 국내 판매는 7.8% 줄었고, 해외 판매 역시 5.8% 감소했다.

현대차의 지난달 내수 판매를 보면 세단 라인업에서는 쏘나타가 9822대(구형 1935대 포함)로 가장 많았고, 그랜저 6652대, 아반떼 5654대 등이 뒤를 이었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라인업에서는 싼타페가 8192대로 가장 많았고 코나(전기차모델 1325대 포함) 3634대, 팰리세이드 3127대, 투싼 2976대 등 모두 1만8407대가 팔렸다.

팰리세이드는 북미 수출이 본격화하면서 내수 판매가 2개월 연속 3000대 수준에 머물렀다. 앞서 팰리세이드는 5월에 수출용으로 7325대가 선적됨에 따라 내수용 물량이 줄어 내수 판매가 3743대로 전월 대비 43% 줄어든 바 있다.

수소전기차 넥쏘는 478대가 팔려 작년 동월 대비 8배 이상 늘면서 역대 최다 판매실적을 세웠다.

제네시스는 G80가 1853대, G70가 1382대, G90가 1166대 판매되는 등 모두 4401대가 판매됐다.

현대차는 6월 해외 시장의 판매가 10.1% 감소한 것은 중국과 터키 등 신흥시장에서 판매가 위축된 것이 주요한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기아차의 지난달 내수 판매를 보면 카니발이 5909대로 가장 많았다. 카니발은 15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기아차 역시 6월 해외 판매가 5.8% 감소한 것은 글로벌 불확실성 확대에 따라 중국 등 주요시장의 산업수요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올해 상반기 실적을 보면 현대차는 국내 시장에서는 38만4113대로 8.4% 증가했지만, 해외 시장에서는 174만3498대로 7.6% 감소해 전체 판매는 212만7611대로 5.1% 줄었다.

기아차도 상반기 판매가 135만311대로 2.4% 감소했다. 기아차의 내수 판매는 9.3% 줄었고, 해외 시장에서는 0.8%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