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반도체 등 5대 신산업 기술인력 4183명 부족
상태바
차세대 반도체 등 5대 신산업 기술인력 4183명 부족
  • 손혜정 기자
  • 호수 2223
  • 승인 2019.07.0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반도체, 디스플레이, 첨단 신소재 등 5대 유망 신산업에서 인력 부족률이 평균 3.7%에 달해 관련 인력 양성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일 유망 신산업인 차세대 반도체, 차세대 디스플레이, 사물인터넷(IoT) 가전,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첨단신소재 등의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2017년 현재 5개 신산업 기술인력은 총 10만9000명이며, 부족인력은 4183명(평균 부족률 3.7%)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시점에서 10년 후인 2027년에는 약 5만6000명이 늘어난, 총 16만5000명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같은 조사는 2016년부터 산업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산업연구원이 함께 실시하고 있으며, 미래형 자동차(2016년), 지능형 로봇(2017년)에 이어 세 번째이다.

분야별로 차세대 반도체 사업의 경우 참여기업은 578개사로 추정되며, 공정·장비 분야 및 10~19인 이하의 소규모 기업이 높은 비중(38.2%)을 차지했다.

차세대 반도체는 기존 반도체를 훨씬 뛰어넘어 인공지능과 같은 새로운 기능을 포함하거나 소모전력을 크게 개선한 반도체를 말한다.

차세대 반도체 사업의 현재 인원은 2만7297명에 부족인원은 1146명(부족률 3.8%)이며 특히 메모리반도체에서 부족률이 5.7%로 가장 높았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사업 참여기업은 420개사로 추정되며, 소재·부품 분야 및 20~99인 이하의 중소기업이 높은 비중(36%)을 차지했다.

현재 인원은 1만3759명으로 부족 인원은 834명이며, 부족률은 5.5%로 나타났다.

차세대 디스플레이는 응용기기 정보를 제약 없이 제공할 수 있도록 크기·해상도·소비전력 등 성능이 개선되거나 새로운 형태인 디스플레이를 가리킨다.

이밖에 IoT가전(현재 인원 3만634명) 부족인원은 880명(부족률 2.8%)이고 AR·VR(4782명) 부족인원은 286명(5.4%)이며 첨단신소재(3만2101명) 부족인원은 1037명(부족률 3.1%)인 것으로 파악됐다.

산업부는 미래 유망분야 인력수요 대응을 위해 석·박사급 인력양성을 지원중이며 반도체·디스플레이·전자 등 인적자원개발협의체(SC)의 교육훈련 프로그램 개발에 이번 전망 결과를 반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