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무역갈등 속 ‘민간 외교관’역할 주목
상태바
한·일 무역갈등 속 ‘민간 외교관’역할 주목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24
  • 승인 2019.07.1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본 정부가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나서면서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은 삼성전자와 같이 반도체 완제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기업입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번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7일 일본으로 넘어가 관련 기업들 경영진을 만나 공급방안을 논의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이번 한일 무역분쟁의 해결 실마리를 삼성전자와 같은 글로벌 기업이 ‘외교관’ 역할을 해주면서 위기를 극복할 해결점을 찾을 수도 있습니다. 일본 매체들도 이재용 부회장의 행보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8일 현지 언론은 “삼성전자 반도체사업을 위협하는 일본정부의 무역제재를 극복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보도를 했는데요. 

실제로 이재용 부회장은 일본 반도체소재기업 경영진을 만나 일본 말고 해외 지역에 있는 생산공장에서 물량을 공급하는 등 일본 정부의 무역규제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반도체는 한국경제에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 말은 즉슨, 삼성전자와 함께 수많은 부품 관련 하청업체들이 연결돼 있다는 뜻입니다. 그리고 거꾸로 일본 반도체소재 공급업체들도 삼성전자가 최대 고객사이기 때문에 소재 공급이 끊기면 큰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습니다. 반도체 산업이라는 것이 글로벌 생태계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한국이나 일본이나 서로 위기에 빠진 건 분명해 보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 부회장이 직접 일본 소재기업과 협상을 추진하는 것은 삼성전자가 반도체소재 수급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효과를 낼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삼성그룹 총수 역할을 하고 있는 이 부회장이 직접 챙기고 있기 때문에 일본 쪽도 반도체 소재 공급 물량과 기간, 단가 등을 놓고 더 과감한 결정을 협상할 수 있습니다. 기업의 오너가 직접 주는 메시지는 지속가능한 장기플랜이기 때문에 상대측은 더욱 신뢰를 가질 수 있습니다. 이것은 정권이 수시로 바뀌고 그 때마다 정책도 변경되는 정부의 성격과는 좀 다른 거죠.

거꾸로 일본기업이 삼성전자로부터 확신하는 지속가능한 사업 비전을 듣게 된다면, 반도체소재 공급을 지속할 수 있도록 일본정부에 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일 수 도 있습니다. 이미 일본의 다수 기업들이 한국에 수출규제로 역풍을 맞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거래하는 여러 업체가 직간접적으로 예측하기 어려운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상황인 거죠.

이재용 부회장은 과거부터 글로벌 기업 경영진 또는 정부 관계자와 삼성 계열사의 사업 협력을 직접 논의해 왔습니다. 이렇게 대외적인 활발한 행보를 보여 ‘삼성의 외교관’이라는 별명도 얻었죠.

올해에도 이재용 부회장은 아랍에미리트 왕세제와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인도 릴라이언스그룹 회장과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등 정재계 주요 인사를 이따라 만났습니다. 지난 5월에도 일본을 찾아 현지 통신사 경영진과 삼성전자의 5G 이동통신 분야 협력을 추진했었고요. 6월에는 한국을 방문한 독일 통신사 도이체텔레콤 경영진을 만났습니다. 삼성전자는 탄탄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유지하고 있고, 그만큼 노하우도 충분하기 때문에 일본 반도체소재 공급업체와도 적극적으로 협력 강화를 논의한다면 이번 사태를 극복하는 데 충분히 기여할 수 있을 겁니다.

한편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이 서둘러 일본행 진화작업에 나선 이유를 다른 데에서 찾습니다.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야 결정된 사항이지만, 일본정부가 삼성SDI에 공급하는 배터리 소재까지 수출규제를 논의한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옵니다. 이렇게 되면 반도체 뿐만 아니라 배터리 사업에 악영향이 밀려오게 됩니다. 어쩌면 배터리 사업에 관한 선제적 대응으로 이 부회장이 나선 게 아니냐는 겁니다.

그래서 요즘 재계에서 흘러나오는 이야기는 배터리 핵심소재 중 알루미늄 파우치와 전해액 첨가액 등도 이슈가 될 거란 말도 있습니다. 삼성그룹 뿐만 아니라 배터리 사업을 확대하는 LG화학이나 SK이노베이션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거죠. 왜냐하면 배터리 전해액에 들어가는 리튬액, 용매, 첨가제 등은 일본 기업 의존도가 높습니다. 원천기술 특허를 거의 일본이 다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과연 한일 무역전쟁 소용돌이 속에서 우리 글로벌 기업들이 어떤 선택과 행보를 보여야 할지 참으로 어려워 보이는 시간입니다.

 

- 장은정 칼럼니스트

- 일러스트레이션 신영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