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경기 위축 탓 은행 빚 못갚는 中企·자영업자 증가세
상태바
내수경기 위축 탓 은행 빚 못갚는 中企·자영업자 증가세
  • 손혜정 기자
  • 호수 2225
  • 승인 2019.07.2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수경기 위축 등으로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국내 은행 기업대출 연체율이 두 달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5월말 기준 국내 은행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을 집계한 결과 기업대출 연체율이 전월 말보다 0.02%포인트 오른 0.66%를 기록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4월말 0.05%포인트 오른 뒤 2개월 연속 상승했다. 특히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대출이 기업대출 연체율 상승을 이끌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67%로 전월 말(0.73%)보다 0.06%포인트 떨어졌으나 중소기업대출 연체율(0.65%)은 같은 기간 0.04%포인트 올랐다. 

자영업자대출 연체율(0.40%)도 같은 기간 0.01%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자영업자대출 연체율은 4월말에도 전월보다 각각 0.06%포인트, 0.01%포인트 상승했다. 내수 부진 등으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상환 능력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내 은행 전체 원화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0.49%)보다 0.02%포인트 오른 0.51%를 기록했다. 5월 중 새로 발생한 연체액(1조5000억원)이 정리한 연체채권 규모(1조2000억원)를 웃돌아 연체채권 잔액도 8조3000억원으로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원화대출 연체율 추이를 보면 매년 5월 연체율이 오르는데, 이는 계절성 요인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