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명중 1명 "난 잡호핑족"…64%, 잦은 이직에 '긍정적'
상태바
직장인 3명중 1명 "난 잡호핑족"…64%, 잦은 이직에 '긍정적'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7.24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2천448명 조사…이직 최대 이유는 '연봉'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직장인 3명 가운데 1명은 스스로 2∼3년마다 이직을 반복하는 '잡호핑(job-hopping)족'이라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취업준비생 2천44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자신을 잡호핑족이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직장인 응답자(613명)의 34.7%가 '그렇다'고 답했다.

자신을 잡호핑족으로 규정한 응답자에게 이직을 결정하는 이유를 물었더니 '연봉을 높이기 위해'라는 답변이 41.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역량 강화·경력 관리'(31.5%)와 '상사·동료에 대한 불만'(18.3%) 등이 뒤를 이었다.

이직 주기에 대해서는 '1년∼2년 미만'과 '6개월∼1년 미만'이라는 응답이 각각 28.2%와 23.9%로 나타나 과반을 차지했고, 3개월 미만이라고 밝힌 직장인도 3.8%나 됐다.

전체 조사 대상자에게 잡호핑족에 대한 인식을 물어본 결과 64.3%가 '긍정적'이라고 답했으며, 부정적이라는 답변은 12.3%에 그쳤다. 나머지 23.4%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잡호핑족에 대한 이미지 조사에서도 '진취적 도전'이라는 답변이 52.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뛰어난 개인역량'(38.6%)과 '풍부한 취업 정보'(34.5%) 등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이에 비해 '신뢰를 쌓기 어려울 것'(31.3%)과 '끈기·참을성 부족'(11.6%) 등의 부정적인 답변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