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산업 활성화로 日수출규제 파도 넘자” 
상태바
“관광산업 활성화로 日수출규제 파도 넘자” 
  • 이준상 기자
  • 승인 2019.08.1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의 일환으로 ‘국내 관광 활성화’를 강조하며 관련 정책 추진에 나섰다. 

한일관계 악화로 양국 관광객들의 상대국 방문이 감소한 가운데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 방안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7일 민주당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정부 및 관광업계 관계자들과 관련 정책 방안을 논의했다.

이해찬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일본이 반도체 소재 중심으로 우리를 공격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로 어렵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광산업은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고, (경제적)효과가 바로바로 나타나는 매우 중요한 분야”라며 “장점을 잘 살려 외국인이 많이 올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시스템) 배치 문제로 수년간 한국 관광업계가 어려웠는데, 일본과 갈등이 빚어지면서 더 어려움을 겪지 않을까 걱정스럽다”며 “하지만 생각을 달리 해보면 전화위복의 계기도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그는 “국민이 자발적으로 여행 계획을 취소하면서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항의하고 있다”며 “나라를 사랑하는 국민의 마음에 부응해 대한민국을 소개하고 방문객의 편의를 지원하는 데 전력을 다해줬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관광업계 관계자들의 건의도 이어졌다.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은 “대통령이 어느 관광지에 들르면 히스토리가 돼서 관광자원이 된다”며 “오늘 참석한 분들도 늦게라도 여름휴가를 떠나서 국내 관광 활성화에 꼭 동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은 “민간 교류는 정치·외교와 별개”라며 “그러나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청소년 교류 등을 막고 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해선 자제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부 측에 참석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번 광복절을 전후한 국내 여행 특별 캠페인 추진 등 국내 관광 활성화 방안을 제시한 데 이어 한일관계 악화로 관련 업계가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점을 거론하며 “시장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업계 피해에 대해선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