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뉴스
> 뉴스 > 글로벌
'中관세 일부 연기' 美증시 훈풍…채권시장엔 '경기침체 경고음'USTR, 휴대전화 등 일부 중국산 '10% 관세' 연기…다우지수 372P↑
이준상 기자  |  just@kbiz.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4  08:57: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합뉴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13일(현지시간) 대중(對中) 관세 압박의 수위를 낮추면서 뉴욕증시에도 모처럼 훈풍이 불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특정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 관세' 부과 시점을 12월 15일로 늦추겠다고 이날 전격 발표했다.

애초 9월1일부터 관세가 예고된 3천억 달러어치 수입품 가운데 일부 품목이기는 하지만, 휴대전화·노트북(랩톱)·PC 모니터 등 정보·기술(IT) 핵심 제품군이 대거 포함된 것이다.

당장 중국에서 아이폰을 조립 생산하는 애플이 혜택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애플의 최대 협력업체인 대만 폭스콘(훙하이<鴻海>정밀공업)은 아이폰 계약물량의 대부분을 중국에서 조립하고 있다. 애플은 '미·중 관세전쟁'의 주요 피해 업체로 꼽혔다.

일단 '관세 폭탄'이 늦춰졌다는 소식에, 뉴욕증시에서 애플은 전날보다 8.49달러(4.23%) 급등한 208.9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5% 이상 치솟기도 했다.

애플이 초강세를 보이면서 최근 들어 하락세를 이어왔던 뉴욕증시는 급반등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372.54포인트(1.44%) 오른 26,279.91에 마감했다. 장중 529포인트 치솟았다가 다소 상승 폭을 줄였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42.57포인트(1.48%) 오른 2926.3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2.95포인트(1.95%) 상승한 8016.36에 마쳤다.

S&P500 지수의 IT섹터는 2.5% 가량 급등하면서 전체 11개 섹터 가운데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투자심리가 모처럼 개선되기는 했지만, 아직은 신중한 시각이 많다. 분명 뉴욕증시를 끌어올리는 호재이기는 하지만 무역전쟁의 마무리로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는 것이다.

UBS 글로벌자산운용의 제이슨 드라오 미국팀장은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투자자들에 대해 주식 비중을 확대하지 않도록 권하고 있다"고 말했다.

JP모건의 애덤 크리셔풀리 매니징디렉터도 CNBC 방송에 "이번 뉴스는 긍정적"이라면서도 "가장 큰 우려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와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수입"이라고 지적했다.

채권시장에서 무역전쟁발(發) 침체 우려가 이어진 것도 이러한 시각을 반영했다.

뉴욕 채권시장에서 2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는 장중 1.665%까지 오르면서 10년물 금리(1.685%)에 불과 0.02%포인트 격차로 근접했다.

시장에서는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과 '벤치마크'인 10년물 금리가 조만간 역전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장기채는 자금을 오래 빌려 쓰는 만큼 단기채보다 제시하는 수익률(금리)이 높은 게 통상적이다. 이런 원칙에 역행하는 것은 경기침체를 예고하는 신호로 여겨진다.

미·중 무역갈등의 강도가 일시적으로 완화하기는 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침체 우려가 짙게 깔려있다는 의미다.
 

이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주간핫이슈

유연한 근로시간·환경규제 적용이 ‘극일’ 전제조건

유연한 근로시간·환경규제 적용이 ‘극일’ 전제조건
# “한국 중소기업들의 일본 완제품 배척 의견들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단...
조합소식
기업현장
국내 연료전지 시장 확대 위해 보급 지원정책 절실

국내 연료전지 시장 확대 위해 보급 지원정책 절실

글로벌 연료전지 시장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국내...

환경공단, 미세먼지 저감 설비 지원 9월2일까지 공모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다음달 2일까지 ‘미세먼지 저감 스마트설비’ 지원 대상...
신문사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최종편집 : 2019.8.19 월 15:01
(07242) 서울시 영등포구 은행로 30 중소기업중앙회 5층 편집국  |  구독ㆍ광고문의 : 02-2124-3198  |  기사제보 : 02-2124-3196~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06712  |  발행·편집인 : 서승원 |  편집국장 : 임춘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란
Copyright © 2008 Kbiz. All rights reserved. 중소기업중앙회 관련 궁금한 내용을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