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모바일 보안기술]국제표준 권고안으로 채택
상태바
[국내 모바일 보안기술]국제표준 권고안으로 채택
  • 없음
  • 승인 2004.04.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가 제안한 모바일 보안 관련 표준(안) 2건이 정보통신분야 국제표준기구에서 국제표준 권고안으로 최종 채택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정보보호연구단 정교일 정보보호기반그룹장과 순천향대학교 정보보호학과 염흥열 교수가 공동으로 개발, 제안한 모바일 정보보호 표준(안)이 최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TU-T SG17(Study Group 17) 회의’에서 통신시스템 정보보호를 담당하는 분과인 ‘Question 10’의 ITU-T 국제표준 권고안으로 최종 채택됐다고 최근 밝혔다.
채택된 표준안은 모바일 종단간(End-to-End, 사용자 대 사용자) 통신을 위한 보안 기술 체계와 PKI(공개키 인증) 기반 모바일 보안 시스템 구현 지침 등 2건으로, 차세대 이동통신에서 사용되는 디지털 모바일 통신 정보보호 기술의 핵심을 이루는 것이다.
ITU-T SG17은 이 회의에서 우리나라의 2개 표준안을 포함, 모두 5개의 국제표준 권고안을 최종 확정했다.
정교일 그룹장은 “이번 성과로 우리나라는 자체 개발 정보보호기술을 국제표준에 다수 반영시킬 수 있는 길이 활짝 열렸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들 표준(안)을 개발, 제안한 정교일 그룹장과 염흥열 교수는 정보통신부 주관으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시행중인 ‘국제표준 전문가 육성지원사업’ 대상자로 2001년에 선정돼 ITU-T SG17 내에서 통신 시스템 보안 부문을 다루는 분과인 ‘Question 10’에서 활동하며 국제표준 권고안 제정을 주도해 온 국제표준 전문가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