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관업계, 3重苦로 경영위기
상태바
제관업계, 3重苦로 경영위기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4.04.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관업계가 원자재값 인상과 가동률 하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납품가격마저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어 부도위기에 몰려 있다.
한국제관공업협동조합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철강재와 잉크, 도료 등 캔의 원부자재 가격이 15%이상 올랐지만 납품가격은 원자재값 인상분의 절반 수준도 반영되지 않고 있다.
캔 소재로 사용되는 석도강판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 t당 4만2천원(5.9%) 오른데 이어 올들어 지난 2월까지 또다시 t당 7만원(9.6%)이 올랐다.
하지만 일부 식·음료업체만이 올들어 2월까지의 인상분을 3~4월 납품가격에 반영했을 뿐 페인트, 식료 등 나머지 구매업체들은 납품가격을 인상해 주지 않고 있다.
게다가 경기침체로 캔 수요가 줄면서 평균가동률이 60%를 밑돌고 있으며 5년만에 외환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했던 조합원 전체 판매량도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3% 감소해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철순 제관조합 이사장은 “최근 포스코와 동부제강 등 석도업체들이 석도강판 가격을 5월중 추가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제관업체들은 생존자체에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현 상황이 지속되면 60여개 제관업체는 줄줄이 쓰러지게 될 것”이라며 소재업체들이 납품업체와의 공생을 위해 석도강판 가격인상을 자제하거나 시기를 늦춰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