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日 금형수출 급증세
상태바
對日 금형수출 급증세
  • 김재영
  • 호수 0
  • 승인 2004.05.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7억3955만달러의 사상최대 수출실적을 기록한 국내 금형산업이 올해 1분기에도 수출호조세를 그대로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이사장 김학권)이 최근 한국무역협회 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우리나라 금형수출은 2억3989만달러, 수입 2731만달러로 총 2억1257만달러의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나라는 원자재 가격상승, 원화강세, 내수침체 등 대내외 경영환경의 악조건 속에서도 최대 금형국 일본으로의 수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86.9%가 늘어나는 등 수출증가세를 이어갔다.
또한 금형수입은 2000년 이후 제자리걸음에서 벗어나 20.3%가 증가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년동기대비 40.5%가 증가한 2731만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같은 수출증가세에 비해 내수경기는 여전히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며 자동차, 반도체, 첨단전자제품 등 수출업종이 편중돼 품목간에도 양극화가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일본, 중국에 대한 수출의존도가 지난해 동기에 비해 8.5%포인트 높아져 수출구조 다변화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한편 금형조합은 지난 4월21일부터 24일까지 개최된 2004 일본 금형 및 가공기술전시회와 27일, 28일 각각 일본 나고야, 동경에서 개최한 수출상담회에서 총 2800만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두는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사진설명 : 금형조합은 지난달 일본 금형전시회에 참가해 2800만달러의 상담실적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사진은 일본금형전 행사 장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