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주식 발행액 5329억원…IPO 덕에 전월비 69% 증가
상태바
7월 주식 발행액 5329억원…IPO 덕에 전월비 69% 증가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8.2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 발행 월별추이 <금융감독원>

 

[중소기업뉴스] 지난달 주식 발행 규모가 기업공개(IPO) 물량을 중심으로 크게 늘었다.

금융감독원은 7월 중 주식 발행 규모는 5329억원으로 전월보다 69.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기업공개(IPO) 규모가 3447억원으로 126.9% 증가한 영향이 컸다.

7월 IPO 건수는 13건으로 올해 들어 가장 많았다. 아이스크림에듀, 이베스트이안기업인수목적1호, 세틀뱅크[234340], 플리토[300080] 등 모두 코스닥 기업이다.

유상증자 발행액은 1882억원으로 15.2% 늘었다.

코스피 기업인 한솔테크닉스[004710] 1건과 코스닥 기업인 썸에이지[208640], 로스웰[900260]인터네셔널, CMG제약[058820] 등 3건의 유상증자가 각각 있었다. 또 비상장사인 메드파크도 유상증자를 했다.

지난달 회사채 발행 규모는 16조5천202억원으로 16.5% 늘었다.

LG유플러스[032640]가 9900억원으로 발행 규모가 가장 컸고 하나은행(9400억원), 우리은행(8600억원), 신한은행(6600억원),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5160억원), 현대캐피탈(5100억원), 포스코(5억원), 미래에셋캐피탈(5000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회사채 중 일반회사채는 1조3070억원으로 전월보다 27.1% 늘었고 금융채는 9조8260억원으로 23.5% 증가했다.

금감원은 "회사채는 안전자산 선호, 시중금리 하락 등 우호적인 발행 여건이 조성된 가운데 기업들의 운영자금 조달이 늘면서 발행액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은 8384억원으로 59.8% 감소했다.

7월말 현재 회사채 미상환 잔액은 508조7696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1% 늘었다.

지난달 기업어음(CP)과 전자단기사채 발행금액은 137조9486억원으로 17.2% 늘었다. CP는 36조8216억원으로 20.9% 늘었고 전자단기사채는 100조1270억원으로 15.8% 증가했다.

발행 잔액은 CP가 169조3227억원으로 전월보다 0.7% 증가했고 전자단기사채는 51조7898억원으로 1.9%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