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반도체·디스플레이 화학소재 R&D지출, 한국의 41배
상태바
日 반도체·디스플레이 화학소재 R&D지출, 한국의 41배
  • 이준상 기자
  • 호수 2230
  • 승인 2019.09.0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핵심 소재·부품 기업의 연구개발(R&D) 지출액이 일본에 비해 떨어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최근 한국과 일본의 소재·부품기업 1117개사(한국 2787, 일본 7330)1개사당 R&D 지출액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한경연에 따르면 소재 생산기업 5곳 중 3곳 꼴로 일본 기업의 R&D가 한국보다 많았고 부품 업체의 평균 R&D 지출액은 한일 기업이 서로 비슷했다.

소재부문에서는 일본 기업의 평균 R&D 지출액이 한국 기업의 1.6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1차 금속 5.3, 섬유 5.1, 화합물 및 화학제품은 3.1배에 달했다.

반면 부품부문은 일본 기업의 R&D 지출액이 한국의 40%에 불과했다.

반도체 등 전자부품에서 한국 기업의 R&D 지출액이 일본의 8.2배에 달했다. 이는 반도체가 포함된 전자부품에서 한국기업의 평균 R&D 지출액이 일본기업에 비해 압도적으로 컸기 때문이다.

반도체를 제외하면 부품 부문에서 일본기업의 평균 R&D 지출이 한국기업 보다 1.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자부품에서 반도체를 제외할 경우 한국 전자부품 기업의 평균 R&D 지출이 97% 가까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한편 최근 이슈가 됐던 반도체·디스플레이 화학소재 기업들만 분석한 결과에서는 일본 기업의 평균 R&D지출액이 한국기업에 비해 무려 40.9배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R&D 지출뿐만 아니라 평균 매출(17.9), 평균 당기순이익(23.3), 평균 자산(20.5) 등 주요 재무 항목도 큰 차이를 보였다.

이번 조사에 따라 화합물 및 화학제품, 1차 금속제품, 정밀기기부품 등 핵심 부품·소재 부문에 꾸준한 지원과 노동·환경 규제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한국 소재·부품산업은 반도체 쏠림이 심하고 화학, 정밀부품 등 다른 핵심 소재·부품에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꾸준한 R&D 지원과 화평법, 화관법 등 화학물질 관련 규제 및 노동 관련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