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영향에 8월 수출물가 1.5%↑…반도체 가격하락 멈춰
상태바
환율 영향에 8월 수출물가 1.5%↑…반도체 가격하락 멈춰
  • 이준상 기자
  • 호수 2231
  • 승인 2019.09.1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율 효과 제거하면 수출물가 -1.2%, 수입물가 -1.8%
<연합뉴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지난달 원/달러 환율이 1200원대로 오르면서 수출입물가도 나란히 상승했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한 달 전보다 1.5% 상승했다. 지난해 8월과 비교하면 3.9%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수출물가는 6월(-2.2%), 7월(-0.3%) 하락하다 8월 들어 반등했다. 7월 평균 달러당 1175.3원이던 원/달러 환율이 8월 1209.0원으로 뛰어오른 영향이다.

공산품 수출물가는 운송장비(2.5%), 화학제품(1.7%) 위주로 오르며 1.4% 상승했다. 농림수산품도 2.5% 올랐다.

특히 반도체 수출물가가 한 달 전보다 2.9% 오르며 지난해 8월 시작된 하락세에서 벗어나 13개월 만에 반등했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으로 보면 0.1% 상승했다.

반도체 가운데 D램 수출물가(계약통화 기준)는 한 달 전과 보합으로, 가격 하락세가 일단 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로 생산에 차질이 발생한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일부 업체에서 반도체 공급량을 줄였고, 수요 측에서는 제품을 미리 사두려는 심리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수입물가는 한 달 전보다 0.9% 올랐다. 8월 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59.13달러로 7월 63.28달러에서 6.6% 하락했으나 환율이 오르면서 전체적인 수입물가가 상승했다.

원재료는 광산품이 내려 한 달 전보다 0.3% 하락했으나 중간재 물가는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 등이 올라 1.0% 상승했다.

수입물가 상승 폭이 큰 세부 품목들을 보면 천연가스(LNG)가 7.7%, 시스템반도체가 2.9%, 철광석이 2.9%로 조사됐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으로는 수출물가가 1.2%, 수입물가는 1.8% 각각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