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서 식자재 구입, 어르신 대접
상태바
전통시장서 식자재 구입, 어르신 대접
  • 손혜정 기자
  • 호수 2232
  • 승인 2019.09.2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아 힘내! 협동조합이 함께할게]

기업 경기불황에도 중소기업들의 온정 나눔이 잇따르고 있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와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서울 강서구 소재 독거노인 무료요양시설인 쟌쥬강의 집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행사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 김원길 부이사장(바이네르 대표), 오정연 이사(아나운서) 등 재단 관계자와 중소기업연합봉사단이 참여했다.

특히 이번 봉사활동은 매년 추석을 맞아 재래시장 활성화 도모를 위해 개최한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향상시켜 전통시장에서 구입한 식자재를 활용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독거노인들에게 대접해 그 의미를 더했다.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최근 서울 강서구 노인요양시설 쟌쥬강의 집을 방문해 ‘따뜻한 한 끼’ 봉사활동을 펼쳤다. 왼쪽부터 김원길 중기사랑나눔재단 부이사장, 오정연 아나운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유현수 셰프, 김영래 중기사랑나눔재단 이사장, 송기윤 중소기업 성공을 돕는 사람들 회장.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최근 서울 강서구 노인요양시설 쟌쥬강의 집을 방문해 ‘따뜻한 한 끼’ 봉사활동을 펼쳤다. 왼쪽부터 김원길 중기사랑나눔재단 부이사장, 오정연 아나운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유현수 셰프, 김영래 중기사랑나눔재단 이사장, 송기윤 중소기업 성공을 돕는 사람들 회장.

냉장고를 부탁해등 유명 요리프로그램에 출연한 유현수 셰프가 직접 한식 메뉴 10여 가지를 조리했고, 봉사단은 김치 겉절이를 만들어 배식을 도왔다.

식사 후에는 말벗봉사와 요양시설 내부 환경개선 활동도 실시했다. 특히 김원길 부이사장은 독거노인들에게 신발 30여켤레도 기부했다.

김기문 회장은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아직도 우리 주위에 사랑과 온정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중소기업계 지원이 필요한 이웃에 전달될 수 있도록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 마중물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기중앙회와 중기사랑나눔재단은 중소기업 임직원 연합봉사단 운영, 중소기업 자녀 장학금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추석을 맞아 전국 각지 복지시설 76여 곳에 1억원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