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무역금융·해외마케팅에 7892억원 투입
상태바
4분기 무역금융·해외마케팅에 7892억원 투입
  • 이권진 기자
  • 호수 2233
  • 승인 2019.09.3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전시회 등 열어 해외진출 중소·중견기업 1350개사 전폭 지원

 

중소·중견기업의 수출활력 회복을 위해 정부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관련 기관이 팔을 걷고 나섰다. 우선 해외마케팅·무역금융 분야에 7892억원을 투입하는 등 재정투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5일 범부처 해외마케팅정책협의회를 열고 해외마케팅·무역금융 4분기 지원 강화, 일본 수출규제 애로 기업 지원을 위한 지자체 협력 강화, 지자체 전략산업 연계 수출지원 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우선 4분기 중 수출바우처·해외전시회 등 해외마케팅 분야에 342억원, 무역금융에 7550억원을 지원해 중소·중견기업 1350개사의 해외 진출을 돕는다.

특히 기업이 원하는 지원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수출바우처에 2075000만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스타트업·소비재·서비스·중견기업 350개사의 해외마케팅을 지원한다.

우수 성과가 예상되는 41개 해외전시회에는 550개 기업이 한국관 참가를 할 수 있도록 하고, 동일·유사 업종의 중소기업이 해외시장을 공동 개척하는 수출컨소시엄도 24개 추가 구성할 방침이다.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수출입은행은 해외수입자 보증, 수출계약 기반 특별보증, 초위험국 인프라 수주 지원 등 무역금융 규모를 7550억원 추가 확대해 수출활력 회복에 집중한다.

산업부는 기업들이 해외전시회를 활용해 글로벌 공급망에 참여를 강화할 수 있도록 2020년 해외전시회 지원대상을 선정할 때 50% 이상을 소재부품장비 전시회에 할당하기로 했다.

또한 내년부터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대해서는 해외전시회 참가 비용 지원을 기존 50~70%로 상향하고 지사화·수출바우처 등 해외마케팅에도 우대 가점을 줄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지역기업이 일본 수출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소재부품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하면서 공급처 다변화 사례가 지역기업으로 확산할 수 있게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와 지자체 간 협의체를 운영하기로 했다.

협의체는 지역 기업 애로를 신속하게 공유·해결하고, 지자체의 신뢰성·연구개발·교육 등 지원과도 연계해 그 효과를 증대할 계획이다.

지자체의 전략산업은 코트라 해외마케팅을 연계해 해외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그동안 지자체는 지역 전략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추진해왔으나 이행수단과 해외정보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코트라는 지자체의 수요에 따라 단기 마케팅 위주로 지원해 체계적 지원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코트라가 유망시장 조사부터 바이어 발굴, 후속 마케팅 등 전략산업별 맞춤형 해외 진출 전략을 4분기 중 수립하면 지자체는 코트라의 전략과 국내외 인프라를 활용해 전략산업의 글로벌화를 강화하는 식으로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산업부의 한 관계자는 “4분기에는 해외마케팅과 무역금융 집중지원을 통해 단기 수출활력을 높이면서 일본 수출규제로 애로를 겪는 기업들이 대체수입처를 발굴해 소재부품 공급망을 신속히 확보해나가는 동시에 세계 공급망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