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두달 연속 상승
상태바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두달 연속 상승
  • 김재영 기자
  • 호수 2233
  • 승인 2019.09.3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3.1p 올라… 추석 이후 경기상승 기대감 반영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가 9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최근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0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10월 업황 전망 경기전망지수(SBHI)86.3으로 전월 대비 3.1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 다만 전년 동월보다는 3.2포인트 하락했다.

경기 전망을 수치화한 SBHI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이는 추석 연휴 이후 경기개선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되는 SOC 건설 등 확대재정 영향으로 제조업, 서비스업, 건설업 모두 전월 대비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는 건설업은 상승한 반면 제조업과 서비스업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업의 10월 경기전망지수는 전월보다 3.3포인트 상승한 86.1이였고, 비제조업은 3.0포인트 오른 86.4였다. 비제조업중 건설업은 7.7포인트 상승한 91.3이였고 서비스업은 2.0포인트 오른 85.4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가운데 인쇄 및 기록매체·복제업, 의복 액세서리 및 모피 제품, 가죽 가방 및 신발 등 17개 업종이 전월 대비 상승한 반면 음료, 비금속광물 제품 등 5개 업종은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은 하반기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확대 등으로, 서비스업은 명절 이후 야외 활동이 많아지면서 상승이 전망됐다.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 등 3개 업종은 하락했다.

경기변동 항목별로는 내수판매와 수출, 영업이익, 자금 사정, 고용수준 전망이 모두 전월보다 개선됐다.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복수응답) 사항으로는 내수 부진(63.2%)과 인건비 상승(48.7%)을 꼽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이어 업체 간 과당경쟁(43.3%), 판매대금 회수지연(21.5%), 원자재 가격상승(20.1%) 등 순이었다.

한편, 8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하계 휴가철 등의 영향으로 전월보다 2.3% 포인트 하락한 72.2%였다. 이는 전년 동월보다는 0.5% 포인트 내린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