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약·운동 ‘삼색 힐링콘텐츠’로 한의학 한류 이끈다
상태바
음식·약·운동 ‘삼색 힐링콘텐츠’로 한의학 한류 이끈다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34
  • 승인 2019.10.0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 더하기 자영업 열전] 창덕궁한의원 최주리 원장

 

100세 시대,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건강 정보도 넘쳐 난다. 하지만 자신의 몸을 제대로 알지 못한 채 흡수하는 무분별한 정보로 과연 건강을 지킬 수 있을까. 내 몸을 바로 아는 것이 건강의 시작이라며 온 신경을 집중해 진맥을 하는 최주리 창덕궁한의원 원장(사진). 그녀는 사람을 살리는 의학이자 일상 속 건강한 문화로서 이 시대 한의학의 역할을 말한다.

 

내 몸을 아는 것, 의학의 기본

창덕궁·창경궁 맞은편 운니동에 자리한 창덕궁한의원은 궁 지척에 자리잡고 있다. 초진 환자는 진맥을 통해 사상체질부터 확인한다는 최주리 원장은 손끝만으로 신체적인 특징과 취약점을 단숨에 꿰뚫어본다.

남들에게 좋은 약과 음식이 자신에게도 좋으리란 법은 없거든요. 타고난 몸의 성질을 먼저 알아야 약한 부분을 보하고, 강한 부분을 잘 다스릴 수 있지요. 사상체질이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졌지만 자신의 체질을 잘못 알고 있는 분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그동안 체질을 고려해 신경 써온 약과 음식이 오히려 독이 됐을 수 있지요.”

우리 몸의 장기는 발 묶어 달리기를 하듯 함께 달려야하지만 그 중 하나라도 뒤쳐져 불균형이 심해지면 병이 나고 만다. 최주리 원장은 균형이 깨진 요소를 찾고 이를 회복시켜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환자들을 깊숙하게 들여다본다. 하루가 다르게 의술이 발전하고 있지만 최 원장은 전통적 가치를 한의학의 매력으로 꼽는다.

한의학은 오랜 시간의 시행착오와 반복을 거치고 수많은 사람들의 동의를 얻어 정교하게 자리 잡은 의학입니다. 현대를 살면서 전통적 가치를 실제 임상을 통해 과학적으로 증명해내고 있다는 사실이 참 놀랍죠.”

한의학은 오랜 시간 축적된 경험과 객관적 연구의 산물이다. 2022년부터 국제보건기구(WHO)에서 국제질병분류에 한의학을 포함시킬 예정일 정도로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미국국립보건원이 인류건강을 위해 정리한 의료 지향점이 한의학에 고스란히 녹아 있는 것도 놀라운 일이다.

 

음식, , 운동으로 기운을 채우다

창덕궁한의원은 사상체질과 함께 식치약치’‘양생공’ 3가지 콘텐츠로 우리 몸을 살리는 한의학을 전하고 있다. 식치약치는 음식과 약을 맥락에 맞게 섭취하는 것을 말한다.

왕실에서는 차, , 떡도 내 몸에 맞게 가려 먹었습니다. 기록으로 남은 왕실식치를 기본으로 건강하게 먹는 법을 권합니다. 사실 몸이 건강할 때는 아무 음식이나 먹어도 괜찮아요. 하지만 균형이 깨져 약용식물이 필요한 경우 내 몸에 맞지 않게 먹으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지요.”

양생력은 몸의 기운을 채우는 동양적인 움직임으로 환자 스스로 몸을 지키는 방법으로 권하고 있다. 아래는 따뜻하고, 위는 차갑게 기운을 모아 자연스럽게 순환시킴으로서 기력을 키우는 것이다.

쉽고 간단한 절 운동을 추천해요. 몸을 완전히 접었다 펴는 동작은 풀무질하듯 호흡을 좋게 만들거든요. 처음에는 횟수에 관계없이 아침, 저녁 5분으로 시작해서 1~2분 씩 시간을 늘려 30분씩 정도 하면 좋습니다. 이것으로 기운을 다 챙길 수 없을 때 지구상의 식물에너지, 한약으로 보충하는 것이고요.”

자신의 몸을 제대로 알고, 스스로 기력을 키운 다음 음식과 한약으로 보충하는 길을 찾는다는 최 원장. 사상체질, 양생공, 식치약치는 몸 전반의 조화를 균형있게 이끄는 처방전이다.

 

한의학, 오해 풀고 잠재력에 주목하자

희끗한 머리의 어르신부터 인근의 직장인까지 창덕궁한의원을 찾는 환자는 다양하다. 한의학에 대한 오해가 많다고 하지만 최 원장 덕분에 한의학의 놀라운 효능을 체험한 이들도 상당수다.

최 원장은 다양한 환자 사례를 공유하면서도 한의학만이 유일한 정답이라고 고집하지 않는다. 한의학과 서양의학이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상생의 관계로 발전하길 바란다. 환자의 건강을 우선순위에 놓는다면 서로의 경계를 허문 협진은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다.

한의학이 건강한 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힘쓰고 싶습니다. 사상체질, 식치약치, 양생공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힐링 콘텐츠거든요. 세계 각국에서 우리 전통 한의학을 체험하기 위해 한국을 찾는 모습을 상상해봅니다. 한의학이 한류의 새로운 본진이 되는 것이죠.”

환자를 살리는 의학으로서의 한의학, 균형 잡힌 건강을 이끄는 문화로서의 한의학. 최 원장은 이 두 영역을 오가며 한의학의 가치를 올곧게 세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