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온라인사업자에 특별보증
상태바
서울·경기 온라인사업자에 특별보증
  • 김재영 기자
  • 호수 2235
  • 승인 2019.10.14 14: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매출 30억미만 대상 1억까지 저금리 대출

앞으로 서울과 경기지역의 영세 온라인 사업자는 최대 1억원의 사업자금을 연 2%대 금리로 빌릴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7일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 서울·경기신용보증재단과 영세 온라인 사업자 특별보증 지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해당 지역에 있는 영세 온라인 사업자는 은행에서 1억원 한도(기존 보증부대출이 있는 경우 포함)5년까지 특별 보증부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금리는 연 2.5% 안팎(2.332.84%)으로 일반 보증부대출(2.953.98%)보다 낮다. 보증비율도 95100%로 일반보증(85%)보다 높고, 보증료율은 0.8%0.2%포인트 낮췄다.

14일부터 두 지역보증재단에서 신청·상담하면 심사와 보증서를 발급받아 국민·신한·우리·하나·한국씨티·SC·농협은행에서 대출이 실행된다.

PG(Payment Gateway·전자지급결제대행회사)사의 결제대행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연매출이 30억원 미만이면 이번 특별 보증부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또 영업을 시작한 지 3개월이 지났어야 하고, 대표자의 개인신용등급이 8등급 이상이어야 한다.

이번 특별 보증은 4년간 총 2400억원(연간 600억원) 공급된다.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이 두 보증재단에 출연하는 200억원을 재원으로 신용을 창출하는 방식이다. ‘카드사PG사업자로 이어지는 결제대금 지급구조에서 영세 사업자들이 대금 회수에 어려움을 겪는 유동성 리스크를 해소하는 취지다.

신용카드재단은 이와 별도로 영세·중소 가맹점의 결제 단말기 설치에 400억원을 지원한다. NFC 단말기와 QR코드 리더기 224000, 키오스크(무인주문·결제기) 1800개를 보급한다. 동반성장위원회를 통해 다음달 신청자를 접수, 12월부터 기기를 설치한다.

NFC 단말기와 QR코드 리더기 설치 지원은 중소기업 적합업종(음식, 제과, 문구소매 등)’에 해당하는 소상공인이 우선 대상이다. 키오스크는 창업진흥원 등의 추천을 거쳐 청년 창업자와 1인 가게 등을 선정해 보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승수 2019-11-10 19:41:23
애플페이 되게 해주세요 ㅠㅠ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