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기술독립 위해 大·中企 상생 본격화
상태바
소·부·장 기술독립 위해 大·中企 상생 본격화
  • 김재영 기자
  • 호수 2236
  • 승인 2019.10.21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상생협의회’ 출범…우수 중소기업 발굴해 대기업 구매 연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지난 16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대·중소기업 상생 피칭데이’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지난 16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대·중소기업 상생 피칭데이’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다.

 

소재·부품·장비분야의 기술독립을 위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이 본격 추진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대·중소기업 간 상생 모델을 발굴·논의하기 위한 ·중소기업 상생협의회가 지난 16일 출범했다고 밝혔다.

상생협의회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기구인 소재 부품 장비 경쟁력위원회의 산하기관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수평적 상생협력 모델을 구축해 예산·자금·규제 특례 등을 맞춤형 패키지로 지원을 추진한다.

이날 출범한 상생협의회는 기업 1명과 학계 2, 연구계 1, 협회·단체 4명 등 전문가 8명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은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가 맡았다.

황철주 위원장은 1995년 주성엔지니어링을 창업해 세계적 반도체 장비업체로 성장시킨 벤처 1세대로, 벤처기업회장을 역임한 후 현재 무역협회 부회장, 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향후 상생협의회는 우수 중소기업을 발굴, 대기업의 구매로 연결하고 벤처캐피털의 투자 유치를 위해 정기적으로 업종별 순회 행사(피칭데이)를 연다. 또 벤처기업협회 등 주요 협회를 통해 대기업 연계 수요를 조사하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대·중소기업 간 일대일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나아가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환경과 노동 현장 규제를 발굴해 경쟁력위원회에 개선을 요청할 방침이다.

한편, 상생협의회 출범을 기념해 제1회 피칭데이가 이날 서울 팁스타운에서 열렸다. 피칭데이는 우수한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을 발굴하기 위한 행사로 대기업, 벤처캐피털, 정책금융기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중소업체로는 정부 연구개발 사업에 참여해 부품 국산화에 성공한 재원 등 8개사가 참여했다.

상생협의회는 대기업, 벤처캐피털 등 청중단으로부터 기술 수준과 사업성, 구매 가능성 등에 대한 의견을 조사하고, 이를 기초로 기업 간 사후매칭과 투자연계 지원을 유도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대기업의 자본과 중소기업의 기술력을 어떻게 결합하느냐가 중요한 과제라며 상생협의회 주도로 상생 모델이 발굴·지원돼 우리나라 경쟁력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철주 위원장은 이제 대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로는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하기 어렵다·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통해 우리 기업들이 세계 최고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