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제조업경기 ‘흐림’…2분기 연속 하락
상태바
4분기 제조업경기 ‘흐림’…2분기 연속 하락
  • 김재영 기자
  • 호수 2237
  • 승인 2019.10.28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연 BSI, 시황·매출 동반 하락…대기업보다 中企가 더 부진 전망

 

4분기 제조업 경기가 전분기보다 더 좋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특히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이 더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연구원은 최근 국내 제조업체 1051곳을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4분기 시황 전망이 87, 매출 전망은 8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BSI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전 분기보다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더 우세하다는 것을 뜻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4분기 시황과 매출 전망 BSI 모두 전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시황은 전분기(90)보다 3포인트, 매출은 전분기(96)보다 8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구성 항목별로는 내수(88)와 수출(96) 전망치는 전분기와 마찬가지로 동반 하락하고, 설비투자(94)와 고용(94) 역시 2분기 연속 동반 하락세를 나타냈다.

업종별 매출 전망은 무선통신기기(102)와 바이오·헬스(105)에서만 100을 약간 웃돌고, 나머지 업종들은 모두 100을 밑돌면서 부진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됐다.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의 가전(78), 소재부문의 섬유(86), 기계부문의 일반기계(83), 신산업의 2차전지(96) 등은 부진이 좀 더 이어질 전망이다. 유형별로는 신산업(104)을 제외한 대다수 부문이 100을 밑돌고, 대기업(100)은 전분기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중소기업(87)은 부진이 계속될 것으로 우려됐다.

현재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지난 3분기 시황과 매출 실적치는 전분기보다 상당 폭 하락(시황 8878, 매출 9578)했다.

내수 경기는 2분기(92)보다 12포인트 내린 80으로 위축됐으며 수출(92)도 전분기 대비 하락(-4)으로 전환했다. 설비투자(94)와 고용(93) 역시 2분기(9996)보다 떨어지고, 경상이익(78)과 자금사정(83)도 감소세를 보였다.

매출의 경우 제조업 전 업종에 걸쳐 기준치를 밑도는 가운데 ICT부문의 무선통신기기(92)와 신산업의 바이오·헬스(99)를 제외한 대다수 업종들이 100선을 상당폭 하회했다.

ICT부문에서 반도체(73)와 가전(69), 소재부문에서는 섬유(63), 기계부문에서 일반기계(75)와 자동차(74) 등이 100선을 크게 밑돌고, 신산업의 이차전지(81)도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