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유망한 해외증시는 '미국'…종목은 '월트디즈니'
상태바
"내년 유망한 해외증시는 '미국'…종목은 '월트디즈니'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1.13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 제공>

국내 주식 투자자들은 내년 해외주식 투자 유망 국가로 미국을 가장 많이 꼽고 투자 희망 종목은 월트디즈니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삼성증권[016360]은 지난 2일 실시한 '해외주식 파이널 공개특강' 행사에 참여한 432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내년 투자 유망 국가로 응답자의 52.1%가 미국을 꼽았다고 13일 밝혔다.

그다음으로 중국(25.2%), 동남아시아(13.2%), 유럽(5.7%) 순이었다.

삼성증권은 "미·중 무역 협상의 단계적 합의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투자자들이 미국 주식시장의 불확실성이 감소하고 위험 선호도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내년 투자 희망 종목으로는 월트디즈니가 16.2%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13.5%), 마이크로소프트(13.2%), 블리자드(5.9%), 알리바바(5.3%) 순이었다.

월트디즈니의 경우 최근 서비스를 시작한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OTT)에 대한 기대와 오는 21일 국내 개봉 예정인 영화 '겨울왕국2'의 흥행 기대감 등이 합쳐진 것으로 보인다.

투자자들은 내년 해외주식 유망 테마로는 '배당주'(47.7%)를 가장 많이 꼽았고 뒤이어 IT(37.3%), 소비재(7.9%) 순이었다.

김중한 삼성증권 책임연구위원은 "과거 글로벌 선진시장 사례를 보면 저금리와 저성장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클수록 불확실성이 높은 자본이득보다 변동성이 적은 배당 투자 매력도가 부각됐다"며 "저금리가 장기화하면서 국내 투자자들도 이런 점에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