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업가치 500위권에 한국기업 8개→2개
상태바
글로벌 기업가치 500위권에 한국기업 8개→2개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1.1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기준 삼성전자(20위)·SK하이닉스(267위)만 포함돼
2010년 말 8개서 9년 새 2개로 줄어…"산업구조 변화"
<연합뉴스>

세계 시가총액 순위 상위 500위 안에 포함된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2곳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이달 8일 기준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약 2천684억달러(약 313조3529억원)로 글로벌 상장기업 시가총액(미국 달러 환산 기준) 순위에서 20위(상장지수펀드 제외)를 기록했다.

시가총액 517억달러(60조3784억원)인 SK하이닉스는 267위에 이름을 올렸다.

나머지 우리 기업은 글로벌 시총 상위 기업에 포함되지 못했다.

2010년 말에는 삼성전자(43위), 현대차(258위), 현대모비스[012330](371위), 포스코[005490](219위), LG화학[051910](405위), 현대중공업[009540](300위), 신한금융지주[055550](423위), KB금융[105560](457위) 등 8개사가 세계 시총 500위 내에 들었으나 9년이 지난 지금까지 500위 내에서 자리를 지킨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뿐이었다.

그나마 삼성전자 순위는 10년 새 23계단 올랐고 2010년 말 805위였던 SK하이닉스는 무려 538계단이나 뛰어올랐으나 그 외 우리나라의 주요 기업들은 전부 자리를 내주고 밀려난 셈이다.

이는 근본적으로 산업 구조가 제조업 중심에서 정보기술(IT) 중심으로 변화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더구나 우리나라는 경제 구조상 수출 의존도가 높고 내수 기반이 취약하다는 '약점'도 있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과거 우리나라에서 시가총액 상위를 차지했던 기업은 금융(기업)을 제외하면 대부분 수출 제조업 기업들이었기 때문에 자연히 시총 순위에서 밀려난 측면이 있다"면서 "예컨대 현대중공업의 경우 지금도 여전히 세계 1위 기업이지만 시총 순위는 크게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로의 '쏠림' 현상도 심화했다.

지난 13일 현재 이들 두 종목의 시가총액이 코스피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6.25%로 거의 4분의 1 수준에 달했다.

특히 대장주인 삼성전자(21.99%)의 경우 시가총액 내 비중이 2010년 말(12.2%) 이후 10년 만에 9.79%포인트 늘었다.

삼성전자가 '삐끗'하면 우리 증시도 덩달아 흔들리는 구조인 셈이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글로벌 시가총액 순위 1위는 애플에 돌아갔다.

애플의 시가총액은 약 1조1559억달러(1350조573억원)로 삼성전자의 4.3배 규모에 달했다.

시가총액 2위는 마이크로소프트(1조1135억달러·1300조5685억원)가 차지했다. 그 뒤를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9037억달러·1055조4868억원)이 이었고 그 외 아마존(8854억달러, 1034조1873억원), 페이스북(5422억달러·635조6575억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전자상거래 업체로 미국 증시에 상장된 알리바바는 7위로 글로벌 시총 상위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시총 10위권 내 기업 가운데 버크셔 헤서웨이와 JP모건체이스, 비자카드를 제외한 7곳이 IT 관련 기업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