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신용·저담보 창업기업의 금융조달 다양화 방안 모색
상태바
저신용·저담보 창업기업의 금융조달 다양화 방안 모색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41
  • 승인 2019.11.2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中企학회, 금융연구회 개최

저신용·저담보 창업기업과 중소기업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기술금융 활성화 등 금융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와 한국중소기업학회(회장 김경묵)는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 금융연구회전문가 회의를 열고 중소기업들의 금융조달 방식을 다양화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벤처캐피털(VC)의 초기투자확대 방안과 기술금융 및 동산담보금융 활성화 방안 등이 논의됐다.

발제를 맡은 최영근 상명대 교수는 “VC의 투자재원 확충, 초기투자 목적 펀드결성의 확대, 우선주 투자 방식도입을 통해 정책적으로 중소기업 초기 투자를 유도하고 있으나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이는 창업자와 VC의 지분율과 경영권에서 이해관계가 충돌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그러면서 창업자에게 성공시 수혜를 최대화할 수 있는 지분 조정을 보장하고, VC에는 실패 시 투자 회수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전상경 한양대 교수, 강경훈 동국대 교수, 서경란 IBK경제연구소 부소장 등 금융연구회 위원들도 중소기업 금융환경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 담보대출 의존도가 심화된 은행의 대출관행을 개선하고 저신용·저담보의 창업기업과 중소기업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자금조달을 할 수 있도록 금융환경을 정책적으로 마련해 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