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산업 투자 규제개혁·인센티브 지속 추진”
상태바
“신산업 투자 규제개혁·인센티브 지속 추진”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41
  • 승인 2019.11.2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7개 경제자유구역청, 제5차회의 열고 전략 등 공유

 

산업통상자원부와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이 경제자유구역 내 신산업 혁신 현황 및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9일 전남 여수에서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5차 경제자유구역 혁신 추진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회에서는 경제자유구역의 제2기 새로운 도약을 위해 신산업 투자 걸림돌 제거(규제개혁), 신산업 중심 인센티브 지원, 투자와 혁신이 선순환되는 혁신 생태계 구축 등에 대한 혁신전략 수립 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인천은 2030년까지 기존 4·5공구 클러스터와 연계해 11공구에 1461000규모의 산업시설 및 연구용지를 추가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송도에는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등 50여개 제조·연구·서비스 기업이 입주해 있다.

인천 경제자유구역청은 앞으로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글로벌 선도기업 및 국내 바이오텍을 유치하는 등 송도를 세계 일류 바이오 클러스터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진해는 지역산업인 내연기관 자동차를 친환경 자동차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며, 연말까지 첨단물류센터 등 준공에 따른 행정절차를 이행하기로 했다.

광양만권은 포스코케미칼의 양극재 생산 공장을 유치했고 지난달에는 마그네슘 상용화 지원센터 구축 건의(155억원)가 국회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초경량 마그네슘(Mg) 소재·부품산업을 육성해 추진할 계획이다.

황해(서해) 경제자유구역청은 경기 평택 포승지구에 국내외 기술기업을 유치해 새로운 고용을 창출하는 활동을 지속한다.

대구경북은 수성의료지구에 스마트시티를 조성해 스마트시티 대구이미지를 각인할 계획이다.

동해안권은 첨단소재부품 육성 생태계 조성사업 추진 방안을 내놓았으며 이에 맞는 연구개발(R&D) 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충북은 오송 바이오·헬스 혁신 클러스터를 구축한다. 경제자유구역청들은 미중 무역전쟁 등 불리한 대외 여건 속에서 1월 법인·소득세 감면제도까지 폐지돼 경제자유구역청의 활동이 위축됐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