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석탄화력 미세먼지 90%↓·전기차 주행거리 2배↑
상태바
2030년까지 석탄화력 미세먼지 90%↓·전기차 주행거리 2배↑
  • 이준상 기자
  • 호수 2241
  • 승인 2019.11.2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16대 에너지 중점기술 연구개발전략’관련 공청회
고효율 태양전지 상용화, 원전 해체기술 조기 확보도 추진

정부가 2030년까지 세계최고 수준의 효율을 갖춘 차세대 태양전지를 조기 상용화하고, 전기차 1회 충전 주행거리를 현재의 2배로 높이는 방안을 추진한다. 또 원전의 안전사고 확률을 100분의 1로 낮추고, 석탄 화력의 미세먼지 배출은 90% 이상 줄이는 기술도 개발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8일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에너지 기술개발 로드맵에 대한 공청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16대 에너지 중점기술 연구개발(R&D) 전략을 발표했다.

에너지기술개발계획은 향후 10년간(20192028) 에너지기술개발 비전과 목표, R&D 투자 전략과 제도 운영방안 등을 제시하는 법정 기본 계획이다.

이날 공청회에는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와 산··연 전문가, 시민단체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에너지전환과 신산업 선도를 위한 에너지기술 강국 도약이라는 비전에 따라 선정된 4대 중점 과제는 에너지 신산업 육성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공급 고효율·저소비 구조 혁신 분산형 에너지 확산 등이다. 우선 에너지 신산업 육성분야에서는 현재보다 가격은 절반 이하지만 효율성은 더 높은 태양전지 개발과 세계 최고효율의 차세대 태양전지 조기 상용화 등이 핵심 과제로 지목됐다.

또 해상풍력의 핵심 부품을 국산화하고,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용량 저장·운송 및 활용처 다변화 기술을 확보하기로 했다. 수입 의존도가 높은 연료전지 분리판, 가스터빈 고온부품 등에 대한 국산화도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공급을 위해서는 오는 2030년까지 석탄화력의 미세먼지를 90%, 온실가스 배출을 25% 이상 감축하기로 했다.

또 원전 안전사고 확률을 100분의 1 수준으로 낮추고, 원전 해체 기술을 조기에 확보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가스·발전·송배전 등 에너지시설 사전 위험 예측 및 실시간 진단 기술 개발, 태양광·연료전지·에너지저장장치(ESS)의 순환 이용률 개선, 지능정보 기술을 활용한 자원 탐사 등도 추진한다.

고효율·저소비 구조 혁신전략으로는 에너지 소비가 없는 제로에너지건물을 넘어 에너지를 생산하는 플러스 에너지건물을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또 에너지 다소비 기기를 효율화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산업 부문의 에너지 사용률을 낮추기로 했다.

특히 전기차 1회 충전 주행거리를 현재 400수준에서 오는 2030년까지 800로 늘리고, 연료전지차의 내구성을 5배 이상 향상시켜 휘발유·경유 차량 수준의 편리성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분산형 에너지 확산을 위해서는 지능형 전력망을 구축하고, ESS 화재 안전성 강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이버 공격에 대응한 차세대 보안기술의 국산화에도 투자한다.

정부는 이들 에너지 중점 기술의 성공적인 개발·확산을 위해 R&D 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대형·장기 프로젝트와 실증 연구, 안전관리, 보급연계 중심으로 에너지 기술개발 체계를 개편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