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협상 타결돼도 한국수출 53조원 감소 예상
상태바
美中 협상 타결돼도 한국수출 53조원 감소 예상
  • 이권진 기자
  • 호수 2241
  • 승인 2019.11.25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F, GDP의 3% 수준…글로벌 경제 도움되나 제3국엔 악영향

미중 무역전쟁 속에서 극적으로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 합의를 앞둔 가운데 양국의 협상이 최종 타결되면 한국이나 유럽연합(EU), 일본 등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조사 보고서가 나왔다.

이는 미국이 원하는 대로 중국이 단기간에 대미 흑자를 축소하려면 미국 제품 구매를 늘려야 하는데 그만큼 다른 나라는 대중 수출이 줄 수밖에 없다는 가정에 의한 분석이다.

지난 20IMF 홈페이지에 실린 관리무역: 잠재적 미중 무역 협정의 부작용은 무엇일까라는 보고서를 보면 미중 양국의 협정은 서로 상대국 제품을 구매하는 관리무역적 요소를 포함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 보고서에서는 미중 양국의 협상 타결은 관세 하락, 정책 불확실성 해소 등에 따라 글로벌 경제에 도움을 주지만 중국이 과도한 대미 흑자를 줄이고자 미국 제품의 수입을 대폭 확대하면 제3국의 대중 수출이 악영향을 받게 된다고 우려했다.

예컨대 중국이 전자제품과 기계, 자동차 등 10대 수입 품목에서 미국 제품 수입을 대폭 늘려 대미 무역흑자를 없앤다면 EU610억 달러(71조원), 일본은 540억 달러(63조원), 한국은 460억 달러(53조원)의 대중 수출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로 인한 수출 감소분은 한국의 경우 국내총생산(GDP)3% 수준이고 독일이나 일본은 GDP의 약 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