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일자리 26만개↑…中企가 대기업의 2배
상태바
지난해 일자리 26만개↑…中企가 대기업의 2배
  • 이준상 기자
  • 호수 2243
  • 승인 2019.12.09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인 미만 기업 일자리는 24만개 급감 “최저임금 영향 없다고는 못해”

 

지난해 일자리가 1년 전보다 26만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그 중 중소기업 일자리는 대기업 일자리의 2배 규모로 늘었지만, 반면 5인 미만 기업 일자리는 24만개 급감했다.

통계청이 지난 5일 발표한 ‘2018년 일자리행정통계 결과를 보면 지난해 일자리는 2342만개로 전년보다 26만개 늘었다.

 

중소기업, 일자리 증가에 큰 역할

일자리 증감을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일자리는 7만개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중소기업 일자리는 16만개 늘었다. 늘어난 일자리 규모가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2배 이상이었다.

대기업의 경우 새로 생긴 일자리가 24만개에 달했지만, 없어진 일자리도 17만개에 달했다. 중소기업은 전체 신규일자리(297만개)82.8%에 달하는 246만개의 새 일자리를 제공했다. 비영리기업 일자리는 3만개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전체 일자리(2342만개) 중 대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15.7%에 불과했다. 중소기업은 63.9%, 비영리기업은 20.3%으로 나타났다. 2017년과 비교하면 대기업 비중은 0.4%포인트 오르고, 중소기업은 0.4%포인트 내렸다. 비영리기업은 0.1%포인트 떨어졌다.

종사자 규모별로 보면 일자리는 300명 이상 기업에서 14만개 늘었고, 50300명 미만 기업에서는 10만개, 50명 미만 기업에서는 2만개가 각각 증가했다. 반면 14명 기업 일자리는 신규일자리(122만개)보다 소멸일자리(146만개)가 많아 24만개 급감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5인 미만 기업에서 일자리가 감소한 데는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이 없다고는 말 못 할 것이라며 정확히 보려면 더 자세한 자료를 봐야 하는데 행정자료로 확언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 영향, 자영업 일자리 감소

일자리 제공 기업의 수치를 보면 전체 일자리의 52.6%는 종사자 50명 미만 기업이 제공했고, 300명 이상 기업이 31.7%, 50300인 미만 기업이 15.7%를 각각 제공했다. 지난해 개인기업체의 일자리는 138만개 새로 생기고, 132만개가 없어져 전체적으로 6만개가 늘었다.

하지만 종사자 14명 규모 개인기업체는 일자리가 5만개 감소했다. 사업확장(50만개)보다는 사업축소(55만개)가 많았던 탓이다. 59명 규모 개인기업체는 6만개, 10명 이상 개인기업체는 5만개가 각각 늘었다.

종사자 14명 개인기업체가 전체 개인기업체 일자리 735만개 중 71.2%를 제공했고, 종사자 59명 규모 개인기업체는 13.9%, 10명 이상에서 14.9%의 일자리를 각각 제공했다. 개인기업체는 일반적으로 얘기하는 자영업을 대체로 포괄한다.

산업별로 보면, 도소매업(7만개), 부동산업(7만개),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4만개), 숙박 및 음식점업(4만개) 등에서 일자리가 증가한 반면 제조업과 건설업 등에서는 각각 6만개와 3만개가 감소했다.

산업별 일자리 규모는 제조업이 20%로 가장 많았고, 도소매업(12.8%), 건설업(8.9%),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8.3%)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