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수출지원센터 성과 ‘쑥쑥’
상태바
전남, 수출지원센터 성과 ‘쑥쑥’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4.07.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가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지원과 육성을 위해 발족한 ‘수출지원센터’가 발족 초기부터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전남도는 최근 “나주소재 피부미용기 생산업체인 ㈜H-One이 일본 바이어인 ㈜아사히 기켄과 마사지기와 금형 등 100만 달러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센터는 이와 함께 일본내 웰빙붐 확산에 맞춰 피부미용에 적합한 올리고당 비누 수출계약을 추진하고 있으며 조만간 60만달러 상당이 계약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원센터는 지난 4월에는 ㈜화인통상이 생산하는 ‘한천’식품을 일본 업체 2곳에 20만달러 어치를 수출하는 등 지금까지 10여건에 240만 달러의 실적을 올렸다.
지원센터는 바이어 발굴과 대행상담, 계약서 작성 및 계약, 선적 등 중소기업의 종합적인 무역업무 대행을 위해 지난 3월 출범했다.
센터에는 통상 전문성과 외국어 구사능력 등을 갖춘 전문가 6명이 배치돼 전남도내 중소기업의 수출입 선봉장 역할을 맡고 있다.
관계자는 “일본과 중국 등 각 전문위원이 꾸준히 바이어를 관리하고 상대방의 의향을 제대로 판단, 효율적으로 대처해 이같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지원센터는 수출금융과 바이어 신용조사 등 번거로운 업무를 전화 한통화로 해결하는 원콜 서비스(One Call Service System)도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 통상사무소와 전남무역 등 유관 기관과 네트워크도 구성해 놓은 등 최일선에서 수출입서비스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