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까지 광주에 AI 집적단지 조성
상태바
2024년까지 광주에 AI 집적단지 조성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45
  • 승인 2019.12.23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AI 국가전략’발표, 지능형 반도체 개발 등 2030년까지 경제효과 455조원 창출

 

정부가 인공지능(AI) 국가전략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디지털 경쟁력 세계 3위를 달성하고 이를 통해 최대 455조원의 경제 효과를 창출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정부는 지난 1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제53회 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범 정부차원의 ‘AI 국가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AI 국가전략은 ‘IT 강국을 넘어 AI 강국으로를 비전으로 2030년까지 디지털 경쟁력 세계 3, AI를 통한 지능화 경제 효과 최대 455조원 창출, 삶의 질 세계 10위 도달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세계를 선도하는 인공지능 생태계 구축 인공지능(AI)을 가장 잘 활용하는 나라 사람 중심의 AI 구현 등 3대 분야 9개 전략과 100개 실행 과제를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글로벌 AI 스타트업 육성

먼저 ‘AI 생태계 구축에는 AI 인프라 확충과 AI 반도체 기술 확보, 글로벌 AI 스타트업 육성 방안 등이 담겼다. 정부는 이를 위해 2021년까지 공공 데이터를 전면 개방하고, 2024년까지 광주에 AI 집적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AI 반도체 핵심 기술인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에 2029년까지 196억원을 투자하고, 신개념 AI 반도체(PIM)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과감한 규제혁신을 위해 내년에는 AI 분야에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 로드맵을 수립하는 한편 미래사회 법제정비단’(가칭)을 발족해 분야별 법제도를 정비할 예정이다.

글로벌 AI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해 내년 5조원 이상의 벤처 펀드 자금을 활용해 AI 투자 펀드를 조성하고, 전 세계 AI 스타트업이 교류하는 ‘AI 올림픽AI 전문가와 스타트업이 교류하는 ‘AI 밋업을 개최할 계획이다.

‘AI를 가장 잘 활용하는 나라실현을 위해서 정부는 모든 연령과 직군에 걸쳐 전 국민이 AI 기초 역량을 습득할 수 있도록 교육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내년 AI 관련 학과를 신·증설하고 AI 대학원 프로그램을 확대할 계획이다. 관련 학과 교수가 기업에서 일할 수 있도록 겸직도 허용하기로 했다.

또 내년부터 군 장병과 공무원 임용자가 필수로 AI 소양교육을 받게 하고, 교원 양성·임용 과정에 소프트웨어(SW)AI 과목 이수를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2022년까지 초·중등 교육 시간에 SWAI 필수 교육을 확대 할 방침이다.

 

AI 기반 스마트공장 2천개 보급

산업 전반에 AI 도입 및 활용을 위해 2030년까지 AI 기반 스마트공장 2000개를 보급하는 등 제조·중소기업에서부터 AI를 활용한 혁신을 주도하고 바이오·의료, 도시, 농업 등 산업 전분야로 AI 활용을 확산하기로 했다.

사람 중심의 AI 구현을 위해서는 AI로 인한 일자리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회보험을 확대하고, 취업 취약계층에게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민취업제도를 내년에 도입할 계획이다.

AI로 인한 윤리적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2020년까지 딥페이크 등 AI로 인한 역기능 대응을 위한 범부처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내년부터 AI 신뢰성과 안전성을 검증하는 품질관리체계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정부는 대통령 직속의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AI의 범국가 위원회로 역할을 재정립해 범정부 협업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대통령 주재 전략회의를 열어 전국민 AI 교육, 전산업 AI 활용 등 범정부적 과제의 실행력을 확보하고, 대국민 성과 보고대회도 병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