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저작권협회, 작년 음악저작권료 2206억원 징수
상태바
음악저작권협회, 작년 음악저작권료 2206억원 징수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08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가 2019년 한 해 음악 저작권료로 2206억 원을 징수했다고 8일 밝혔다. 

협회는 국내 최대 저작권 신탁단체로서 3만4000명의 작사·작곡·편곡자를 회원으로 관리하며 국내외에서 저작권료를 징수·분배하고 있다.

협회는 2019년 음악 저작권료로 2206억 원을 징수했고, 2135억 원을 저작권자에게 분배했다. 

매체별 징수 현황으로는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유튜브 등의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저작권료인 전송 분야에서만 833억 원을 징수, 작년에 비해 330억이 넘게 증가했다.

CD 등 음반 제작에 따른 사용료인 복제 분야에서는 340억 원을 징수했으며, K-POP과 한류를 통해 해외에서 거둬들인 저작권료는 134억 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