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단기사채’ 1123조원 발행…0.5% ↑
상태바
작년 ‘단기사채’ 1123조원 발행…0.5% ↑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0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2019년 ‘단기사채’ 총 발행금액이 1123.1조원으로 전년보다 0.5%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단기사채는 기업이 만기 1년 이하, 1억원 이상 발행 등 일정 요건을 갖춰 발행하는 사채를 말하고, 기업어음 및 콜시장을 대체할 목적으로 2013년에 도입됐다.
전자등록기관을 통해 발행·유통·권리 행사 등을 처리하며 지난해 전자증권제도 시행에 따라 명칭이 '전자단기사채'에서 '단기사채'로 변경됐다

단기사채는 2013년 1월 제도 도입 이후 꾸준히 늘어 7년간 누적 발행액은 총 5872.5조원에 달하며, 2019년 일평균 발행액은 4.5조원으로 집계됐다.

만기별로는 3개월물 이내 발행량이 1119.9조원으로 전체 발행량의 99.7%를 차지했다.

단기사체 만기별 발행 현황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종류별로 보면 일반 단기사채가 937.9조원이 발행돼 전년 대비 3.8% 감소했고, 유동화 단기사채는 전년보다 29.5% 증가한 185.2조원이 발행됐다.

신용등급별 발행은 A1, A2, A3 이하 순으로 신용등급이 낮아질수록 발행량이 감소하고, 이 중 A1등급의 발행이 1019.2조원으로 전체 발행량의 90.8%를 차지했다.

발행회사 수는 3665개사로 전년보다 7.2%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증권회사가 649.1조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유동화회사(185.2조원), 카드·캐피탈(114.5조원), 공기업(61.6조원), 기타금융업(61.3조원), 일반기업(51.4조원)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