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소·부·장 기업에 3천억원 특례보증
상태바
기보, 소·부·장 기업에 3천억원 특례보증
  • 김재영 기자
  • 호수 2247
  • 승인 2020.01.13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보증기금은 일본 수출규제 극복과 기술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산업 영위 기업에 특례보증을 지원하기로 하고 대상 기업 발굴과 지원에 나선다고 지난 9일 밝혔다.

특례보증은 소재 부품 장비 산업의 대외 의존형 구조를 탈피하고 기술 자립을 지원한 것으로 올해 3000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지원 대상은 중소벤처기업부 선정 강소기업, 소재·부품 전문기업 등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소재·부품업종 영위기업 중 테크 브릿지 활용기업,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기술사업평가 등급 A 이상인 기업 등이다.

기보는 기업별 특성에 맞춰 연구개발 및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을 업체당 최대 30억원까지 보증을 지원한다. 보증 비율도 최대 95%까지 상향 조정하고 보증료는 최대 0.4%포인트까지 감면해 줄 계획이다.

기보는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본 소재·부품·장비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단을 구성해 피해 기업을 모니터링하고, 시중은행과 협약을 통해 우대 보증을 지원하고 있다.

기보 관계자는 소부장 기업의 기술자립을 위해 특례보증을 통한 기술개발 및 사업화 자금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소부장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과 혁신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