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완주 금형생산지원센터 본격 가동
상태바
전북도, 완주 금형생산지원센터 본격 가동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13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금융산업과 뿌리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완주군 봉동 테크노밸리산업단지에 금형시험생산 지원센터를 준공하고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13일 밝혔다.

센터는 총사업비 80억원을 투입해 5000㎡ 부지에 건물 1992㎡와 기계식 프레스, 대형 5면 가공기, 레이저 열처리기 등 금형장비를 갖췄다.

이곳은 금형과 뿌리산업의 신기술 개발, 산업 공정 개선, 기술 및 수출 지원, 협업·일감 공유 등을 수행한다.

또 전북도는 금형산업 공동브랜드인 'JB-MOLD'를 활용한 해외시장 개척과 바이어 초청 등 수출사업화 지원과 주력산업을 연계한 협업기술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도내 금형산업 성장과 세계시장 진출 디딤돌을 확보했다"며 "군산 금형 비즈니스광장, 완주 뿌리산업특화단지와 연계해 2025년까지 금형 수출액 500억원 달성과 수출기업 10곳 육성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완주 금형시험생산 지원센터 전경 [전북도 제공]
완주 금형시험생산 지원센터 전경 [전북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