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신년회견] “경제 호조…부정지표 줄고 긍정지표 늘어”
상태바
[대통령 신년회견] “경제 호조…부정지표 줄고 긍정지표 늘어”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0.01.15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시경제 좋아지는 계기에 국민 실질적 삶의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의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2020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2020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중소기업뉴스=이권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경제 지표는 늘 긍정적인 지표와 부정적인 지표가 혼재한다”며 “분명한 것은 우리 경제에서 부정적인 지표들은 점점 적어지고, 긍정적인 지표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경제 전망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우리 경제가 좋아지고 있다는 전망도 국내외적으로 일치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제가 경제에 대해서 조금 긍정적인 말씀을 드리면 현실 경제의 어려움을 제대로 모르고 너무 안이하게 인식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는다”며 “제가 지난번 신년사 때 신년사이기 때문에 보다 긍정적인 지표를 많이 말했을 수는 있다. 그러나 제가 말한 내용은 전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경제성장률에 대해 “아마 이달 하반기쯤 추정치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한 2% 정도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경제성장에 비하면 성장률이 많이 낮아진 것이지만 전체 세계를 놓고 보면 우리와 비슷한 이른바 ‘30-50 클럽’(국민소득 3만 달러 이상, 인구 5천만 이상 국가) 중에서는 미국 다음으로 우리가 2위를 기록한 결과”라며 “아주 어려움 속에서 선방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년에는 그보다는 보다 성장률이 높아질 것이라는 것이 국제 경제기구들과 우리나라의 한국은행을 비롯한 여러 경제연구소들의 분석이 일치한다”며 “실제로 지난해 12월 정도를 기점으로 수출도 좋아지는 기미를 보이고 이달도 1월 1일부터 10일까지의 수출은 모처럼 5.3% 증가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거시경제가 좋아진다고 해서 우리 국민들 개개인의 체감 경제가 곧바로 좋아진다고 볼 수는 없을 것”이라며 “전체 거시경제가 좋아지는 계기에 그것이 실질적인 삶의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