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백년소공인 100개사 선정
상태바
중기부, 백년소공인 100개사 선정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02.0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 금속 52개사, 의류 19개사 등 포함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진흥공단은 처음으로 우수 소공인 100개사를 백년소공인으로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백년소공인은 장인 정신을 가지고 한 분야에서 지속가능한 경영을 해온 업력 15년 이상의 소공인 중 숙련 기술과 성장 역량을 종합 평가해 선정했다.

선정 결과 ▲기계·금속 52개 ▲의류 19개 ▲인쇄 8개 ▲식료품 8개 ▲기타 13개 업체 등 다양한 업종의 소공인이 포함됐다.

선정된 업체에는 백년소공인 확인서와 인증 현판을 주고, 생산설비 교체나 자동화 설비 도입에 필요한 소공인 특화자금을 인하한 금리로 빌려준다.

아울러 정부의 소공인 지원사업 선정 시 가점을 부여해, 판로 개척을 위한 온·오프라인몰 입점, 국내외 전시회 참가, 외부 전문가를 통한 기술 개발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백년소공인 현판 이미지
백년소공인 현판 이미지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에 위치한 인쇄업체 젤기획에서 열린 백년소공인 현판식에 참석해 소공인의 애로를 청취했다.

박 장관은 "백년소공인을 소상공인 성공 모델로 적극 육성하고 소공인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올해 백년소공인 200개사를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소공인은 전국 34개 소공인특화지원센터 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되며, 올해부터 중기부가 시행하는 '국민추천제'에 따라 국민 누구나 주변의 소공인을 추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