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기술로 코로나19 극복’ ICT 기업들 의기투합
상태바
‘첨단기술로 코로나19 극복’ ICT 기업들 의기투합
  • 김재영 기자
  • 호수 2255
  • 승인 2020.03.1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음성봇 서비스 등 활용확산상황·대응정보 제공
부산대 컴퓨터공학과 지능통신연구실 소속 박사 과정 대학원생 허준환 씨와 호앙 낫 씨, 학부 연구원 이창용 씨가 지난 12일 개설한 웹사이트의 부산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모습.
부산대 컴퓨터공학과 지능통신연구실 소속 박사 과정 대학원생 허준환 씨와 호앙 낫 씨, 학부 연구원 이창용 씨가 지난 12일 개설한 웹사이트의 부산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모습.

 

국내 인공지능(AI)·데이터·클라우드 기업들이 첨단 ICT(정보통신기술)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범국가적 위기극복에 적극 나서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2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ICT 기술이 적용된 주요 사례 등을 공개했다. ICT확산상황·대응정보 제공 환자 진단·선별 치료제 발굴·개발 등에 활용되고 있다.

먼저 한국공간정보통신은 지리정보시스템(GIS)을 기반으로 확진자의 동선·선별 진료소·신천지 시설 정보 등을 포함한 종합상황 지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ICT 기업 와이즈넛은 코로나19 예방과 올바른 대처방안을 알려주기 위한 공익 챗봇 서비스를 시행한다.

또 네이버의 인공지능(AI) 플랫폼인 클로바는 경기도 성남시의 코로나 능동 감시자에게 하루에 2번씩 자동으로 전화를 걸어 발열·호흡기 증상 등을 확인하는 AI 기반 음성봇 서비스를 제공하고, 상담 결과를 보건소 직원에게 이메일로 전달하고 있다.

환자진단과 식별에 대한 AI 활용으로 진단 키트 개발과 엑스레이(X-ray) 판독 시간이 대폭 단축됐다.

코로나19 시약 생산업체 씨젠은 AI를 진단 키트 개발 과정에 활용, 개발 기간을 2주 내외로 단축했다.

과기정통부도 코로나19 대응에 참여하는 기업을 위한 신속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컴퓨팅 자원과 데이터 바우처, 재택근무에 필요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우선 지원하고, 국토교통부, 질병관리본부 등과 협력해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관련 AI 알고리즘이나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관이나 기업에 고성능 컴퓨팅 자원을 우선해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