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페이덱스 상반기 나온다
상태바
한국형 페이덱스 상반기 나온다
  • 이상원 기자
  • 호수 2256
  • 승인 2020.03.2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거래 신용이 좋은 기업에 대출 문턱을 낮춰주는 페이덱스(Paydex)’ 시스템이 올해 상반기 중에 도입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8일 정례회의를 열고 신용보증기금에 신용조회업을 허가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상거래 신용지수인 한국형 페이덱스를 도입하기 위한 사전절차다.

페이덱스는 기업의 연체 등 지급결제 행태, 매출·매입 발생빈도 등 상거래 신용과 관련된 비금융정보를 지수화하는 개념이다. 쉽게 말해 각종 상거래 과정에서 대금 결제를 빨리하는 기업을 금융거래 때 우대하겠다는 취지다.

신보는 상반기에 페이덱스를 산출하고 이와 연계한 보증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금융회사나 신용평가회사(CB) 역시 페이덱스를 토대로 더 낮은 금리에 더 많은 대출을 내줄 수 있게 된다.

상거래 기반 플랫폼 매출망 금융도 활성화한다. 플랫폼 매출망 금융은 어음이나 카드결제채권 등 상거래매출 채권을 토대로 자금을 조달하는 방식이다.

빅데이터나 개인간거래(P2P) 플랫폼을 접목할 경우 중소 상공인에게 다양한 자금 조달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