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지업계 “폐지수입 최소화로 공급과잉 해소”
상태바
제지업계 “폐지수입 최소화로 공급과잉 해소”
  • 손혜정 기자
  • 호수 2257
  • 승인 2020.03.30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폐지 공급과잉 해소를 위해 제지업계가 폐지 수입을 최대한 자제하기로 했다.

한국제지연합회(회장 김석만)는 지난 24일 최근 폐골판지를 중심으로 적체가 심해지는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이같은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제지업계는 우선 국산대체가 가능한 일부 저가 혼합폐지류 수입을 중단하고, 국내 수거량이 부족하거나 국산으로 대체가 곤란한 품목에 한해 수입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미 일부 제지사는 지난 연말부터 수입을 중단하거나 필수 품목 위주로 최소화하고 있어 올해 수입폐지 사용량은 지난해 보다 19만톤이 감소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국산폐지로 재생펄프를 생산해 수출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제지회사에서 종이제품 대신에 폐골판지를 재생펄프로 만들어 수출하는 방식이다. 최종 제품이 아닌 중간재 수출 형태이므로 채산성 확보는 어렵지만 국산폐지 적체 해소를 위해 일부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추진 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2월에도 제지업계는 국산폐지 적체해소를 위해 6개사에서 2만여톤의 국산 폐골판지를 선매입해 비축한 바 있다.

또한 수요가 감소한 신문용지를 골판지원지, 건축용지 등으로 전환 생산하면서 가동률을 최대한 끌어올려 폐신문지 수급난 해소와 폐골판지 적체 해소를 동시에 추진하고, 국산 폐지 사용량이 많은 종이제품의 생산을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산 폐지 사용량이 전년 보다 약 47만톤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지연합회 측은 이런 대책에도 불구하고 열대과일 등 농산물 수입이 급증하면서 수입품 포장재의 유입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연간 120만톤이 넘는 종이류가 수입되면서 국내 재활용 능력을 초과하는 폐지가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지연합회 관계자는 이제 폐지도 재활용이 잘 되도록 품질을 높여야 할 때라면서 가정에서 폐지를 버릴 때 종류별로 선별해 배출하고, 음식물 찌꺼기나 다른 이물질이 묻어 재활용이 어려운 폐지는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리는 등 분리배출에 전 국민의 동참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