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Z 플립 탑재 '폴더블 OLED용 UTG' 고속 성장 전망
상태바
갤럭시Z 플립 탑재 '폴더블 OLED용 UTG' 고속 성장 전망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31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Z 플립이 시장에서 완판을 지속함에 따라 삼성디스플레이가 생산하는 폴더블 OLED용 커버 윈도우 UTG(ultra thin glass) 시장이 고속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OLED 시장 조사 전문 업체인 유비리서치의 2020년 1사분기 부품소재 마켓트랙에 의하면, 올해 UTG 시장은 1.6억달러 규모이며, 2023년에는 6.4억달러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의 1세대 폴더블 폰인 갤럭시 폴더에는 플라스틱 재질인 투명 PI가 커버 윈도우로 사용되었으나, 2세대 폴더블 폰인 갤럭시 Z 플립에서는 커버 윈도우를 UTG로 대체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투명 PI를 UTG로 바꾼 이유는 화면이 꺼져 있을 때 유리 커버가 주는 반짝거림이 투명 PI에 비해 훨씬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세대 폴더블 OLED에는 '동우화인캠'이 생산한 투명 PI를 사용하였지만, UTG는 삼성디스플레이 출신이 만든 '도우인시스'의 기술로 제작된 UTG로 변경했다. UTG용 유리는 Shott가 제공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폴더블 OLED 에코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도우인시스의 지분 27.7%를 확보하여 1대 주주 지위를 확보했다. 폴더블 OLED 후발 기업들은 이제 겨우 투명 PI로서 out-folding 타입 폴더블 OLED를 개발중에 있으나, 삼성디스플레이는 후발 기업들이 폴더블 OLED 시장에서는 아예 따라오지 못하도록 재료를 바꾸어 버렸다.

[유비리서치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