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제조부터 서빙까지···세계 최초 24시 '언택트 카페' 탄생
상태바
'로봇' 제조부터 서빙까지···세계 최초 24시 '언택트 카페' 탄생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0.05.1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인 자동화 시스템 기반 '스토랑트'···4차 상업 'K-사이언스' 선도
서빙 로봇 '토랑', 사람 자동으로 피하며 살균 기능까지 탑재

반도체 후처리공정 플라즈마 전문기업 ㈜비전세미콘(대표 윤통섭)이 주문·결제부터 제조·서빙까지 '무인 자동화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로봇 카페 '스토랑트'를 15일 전격 오픈한다.

언택트(untact·비대면) 시대에 발맞춘 세계 최초 24시간 무인 로봇 운영 카페의 개업으로, 또 하나의 'K-사이언스'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대전 유성구 봉명동에 위치한 스토랑트는 'Smart Automatic Restaurant'의 줄임말로, 스마트한 자동화 카페를 의미한다. 스마트 바리스타 시스템과 서빙 로봇 '토랑', 키오스크를 주축으로 24시간 무인으로 운영된다.   

스마트 바리스타 시스템은 커피, 에이드, 밀크티 등 50여 가지의 음료 제조가 가능하다. 평균 제조 소요 시간은 1분 30초~2분으로, 정해진 레시피대로 제조해 항상 같은 맛을 정량으로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재료 부족 감지 센서를 탑재해 부족 시 상황을 전달해주며, 전면부에 투명 LCD 모니터를 부착함으로써 광고를 통한 부가 가치 창출 효과를 볼 수 있다. 제조가 완료된 음료는 서빙 로봇 토랑에게 전달된다.

서빙 로봇 토랑은 키오스크를 통해 고객의 주문이 들어오면 해당 사항을 인지, 스마트 바리스타 시스템으로부터 제조된 음료를 전달받는다.

그 뒤 주문한 고객의 자리까지 직접 음료를 배송, 음료 식별 기능이 있어 고객이 음료를 선반에서 픽업 시 어떤 음료인지 언급해준다. 음료 제조와  뜨거운 음료 운반 시 주의 안내와 상황에 따른 맞춤 음성 안내 서비스가 탑재돼 있다.

토랑에 적용돼 있는 음료 선반은 컵 사이즈에 딱 맞게끔 제작돼 있어 음료 쏟아짐 현상도 방지한다.

토랑은 시스템상 설정된 경로로만 이동하며 안전 기능이 설정돼 사람·장애물을 마주할 경우 즉각 회피하거나 정지한다. 충전형 로봇으로, 주문이 없을 시엔 도킹 시스템으로 이동해 스스로 충전한다.

음료 배송 기능뿐만 아닌 살균·공기 청정 기능도 갖추고 있는 토랑은 99.9% 병원균과 미생물을 살균해 이용 고객들에게 위생적인 공간을 제공한다.

주문·결제 용도인 키오스크는 터치스크린 방식의 무인단말기다. 키오스크는 고객으로부터 받은 정보를 통합 운영 시스템에 전달, 서빙 로봇 토랑이 해당 주문을 인지하고 스마트 바리스타 시스템으로 이동해 음료를 받는다.

키오스크는 고객이 직접 원하는 좌석을 선택할 수 있으며 현재 빅데이터 기반 주문 분석 시스템 구축을 진행 중이다.


비전세미콘은 2014년부터 스마트 팩토리 사업을 시작해 축적된 기술력을 카페 사업에 접목했다. 올해 국내 주요 도시 10개 지점 오픈과 세계 진출을 통해 카페 외식 사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지속적 신기술 습득·보완 방향 검토, 전문 인재 양성 방안 검토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윤통섭 비전세미콘 대표는 "시스템 전체를 묶어 사람이 명령한 것처럼 로봇이 기능하는 건 스토랑트가 세계 최초"라며 "완벽한 언택트 로봇 시스템과 전염병 대응 언택트 하우스를 만드는 것이 목표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이뤄낸 4차 상업혁명 시대에 스토랑트가 K-사이언스를 대표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유행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