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임산부 8만명으로 확대"
상태바
농식품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임산부 8만명으로 확대"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5.1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시범사업 확대(4.5만명→8만명) 예산(45억 원) 국무회의 통과

정부가 친환경 농산물을 지원하는 임산부가 4만5천명에서 8만명으로 늘어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도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 확대에 따른 소요 예산 국비 44억 8천만원이 국무회의를 통과해 확정됐다고 19일 밝혔다.

2020년도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의 경우, 당초 예산 규모는 4만5천명 이었으나, 정부의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지원 규모가 8만명으로 확대되어, 확대된 3만5천명에 대한 필요 예산(45억원)이 이번에 추가 반영됐다.

이번에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으로 추가 선정된 지역은 서울시와 경기(안성, 남양주), 전북(전주, 익산, 순창), 전남(영암, 영광, 곡성), 경북(포항) 10곳으로, 추가로 선정된 시범사업 지역에 거주하는 임산부의 경우, 5월말부터 친환경농산물을 지원받을 수 있다.

친환경농산물을 지원받고자 하는 임산부는 거주하는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하고, 지자체에서 선정한 공급업체 쇼핑몰을 통해 주문 신청하면 직접 집까지 배송받을 수 있다.   

임산부 1인당 연간 지원액은 48만원으로 여기에는 임산부 개인당 9만6천원의 자부담이 포함되어 있다.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은 지난 1월말부터 이미 16개 지자체(충북, 제주, 경기(부천), 충남(천안, 아산, 홍성), 대전(대덕), 전북(군산), 전남(순천, 나주, 장성, 해남, 신안), 경북(안동, 예천), 경남(김해))에서 추진되고 있는 사업으로, 맘카페 등 지역 현장에서  임산부의 반응과 인기가 높은 사업이다.  

청주시에 거주하는 한 임산부는 꾸러미를 직접 받고 “친환경농산물은 좀 비싸다는 인식이 있었는데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해 주니까 저렴하게 먹을 수 있어 좋고, 아무래도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이다 보니 더욱 믿음이 가요”라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사업 규모가 확대된 만큼 철저한 품질관리와  조기 집행 등으로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히면서, 지자체에서도 추가 확보된 예산 효과가 빨리 현장에서 체감될 수 있도록 자체 예산확보, 공급업체 선정, 쇼핑몰 구축 등 전반적인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구성 [농식품부 제공]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구성 [농식품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