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중소기업 취업자 54만명↓…"금융위기 때보다 고용 절벽 심각"
상태바
4월 중소기업 취업자 54만명↓…"금융위기 때보다 고용 절벽 심각"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5.2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중소기업 취업자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더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연구원이 지난 25일 발표한 '중소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중소기업(300인 미만) 취업자는 2656만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만8200명 줄었다.
1~4인 업체 취업자가 973만7000명으로 28만9000명 줄었고 5~299인 업체는 1420만7000명으로 24만9000명 감소했다.

1~4인 업체의 경우 대면접촉 비중이 높은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 교육서비스업 등의 고용 악화가 심화되면서 감소 폭이 크게 확대됐고, 5~299인 업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서비스업을 비롯해 제조업과 건설업 경기도 크게 둔화하며 큰 폭으로 줄었다.
중소기업연구원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취업자가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이 2009년 5월의 35만4천명인데 지난달에는 이보다 감소 폭이 더 컸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자영업자는 558만2000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만3000명 줄었다. 감소 폭은 3월 7만명보다 더 커졌다.

종사자규모별 취업자 증감추이(제공=중소기업연구원)
종사자규모별 취업자 증감추이(제공=중소기업연구원)

 

지난달 중소기업의 수출은 지난해 동월 대비 13.3% 줄었다. 아시아 국가들을 중심으로 주력 품목 수출이 부진하며 큰 폭으로 줄었다.

지난 3월 중소기업의 제조업 생산은 지난해 3월보다 1.5% 줄었고 서비스업 생산은 7.1% 감소했다. 특히 서비스업은 2015년 통계 개편 이후 생산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중소기업연구원은 "최근 중소기업의 제조업, 서비스업 생산과 수출은 코로나19 사태의 부정적인 영향이 본격화하면서 감소 전환하고 고용지표와 체감지표는 코로나19 충격이 확산하며 부진이 심화하는 등 중소기업의 전반적인 경기 흐름은 더욱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지난달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체감경기는 코로나19 확산세 진정과 긴급재난지원금 등 정책 효과 기대로 반등했다.

지난달 소상공인 체감경기(BSI)는 73.8로 지난해 동월보다 4.0포인트 상승했고 전통시장 체감경기(BSI)는 80.0으로 21.8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연구원은 "최근 들어 대내외적으로 코로나19 관련 봉쇄 조치 및 방역 체계가 완화되며 경제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그러나 감염증의 2차 확산 우려 및 경기침체의 장기화 가능성도 부각되고 있음에 유의할 필요는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