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협회, "故 양덕준 대표 애도"
상태바
벤처기업협회, "故 양덕준 대표 애도"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06.1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플레이어 분야 세계시장 선도"
"토종 벤처창업가의 혁신과 도전 이어갈 것"

벤처기업협회가 지난 9일 숙환으로 작고한 레인콤 창업자이자 벤처기업협회 전 부회장인 고(故) 양덕준 대표의 별세에 대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벤처기업협회는 지난 11일 “레인콤 창업자이자 前 벤처기업협회 부회장인 故 양덕준 대표의 별세를 진심으로 애도한다”며 “고인은 2000년대 초반 국산 MP3플레이어인 아이리버를 출시하여 뛰어난 기술력과 디자인으로 디지털 플레이어 분야의 세계시장을 선도하였고, 대한민국의 ‘벤처신화’ 를 일군 대표적인 벤처 1세대 창업자로서 후배기업인들에게 귀감이 되어 왔다”고 밝혔다.

협회는 “故양덕준 대표가 애플과 맞선 토종 벤처기업가로서 지속적인 혁신과 기술개발을 통해 글로벌 기업을 일구었고 아이리버 이사회 의장을 사임한 후에도 혁신창업가로서 포기하지 않는 도전을 이어왔다”고 평했다. 또한 “벤처기업협회 부회장으로 활동하며 국내 기술창업과 벤처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정책 제안과 사회적 인식 확산에 앞장서 왔다”고 전했다.


이어 “벤처업계는 대한민국 벤처의 역사와 함께해 온 故 양덕준 대표의 도전과 열정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하며, 토종 벤처창업가로서 글로벌 기업을 일구어 낸 고인의 유지를 이어받아 혁신과 도전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