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10명 중 7명 “언택트 문화 긍정적"
상태바
성인 10명 중 7명 “언택트 문화 긍정적"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6.1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진행 중인 가운데, 성인남녀 중 73.1%는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는 언택트 문화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성인남녀가 생각하는 가장 필요한 언택트 분야는 이커머스·홈쇼핑 등 쇼핑이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52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성인남녀 중 73.1%가 언택트 문화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었다. '언택트 문화가 긍정적'이란 답변은 20대(74.6%)와 30대(69.9%), 40대 이상(73.2%) 전연령에서 모두 높게 집계됐다. 이들 성인남녀들이 언택트 문화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코로나19시대에 맞는 안전한 문화라 생각돼서', '대면/통화 등에 대한 부담감이 없어져서(32.5%)', '앱/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활동에 익숙해져서(28.3%)'등이었다.

반면 언택트 문화를 ‘부정적으로 생각한다’는 답변은 11.6%였는데, 이들은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될 것 같아서(표정 등 비언어적 부분 확인이 어려워서)(49.2%)', '앱/온라인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이 소외돼서(44.3%)', '장기적으로 일자리가 줄어들 것 같아서(39.3%)' 등의 이유로 언택트 문화를 부정적으로 보고 있었다.

잡코리아와 알바몬 공동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남녀들이 꼽은 가장 필요한 언택트 분야는 이커머스·홈쇼핑 등 쇼핑(45.0%)이었다. 다음으로 가정간편식·음식배달(37.8%), 은행·관공서 업무 비대면 처리(33.4%), 음악·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등 비대면 문화생활(16.9%), AI면접·화상회의 등 채용, 업무 시스템(16.5%) 순이었다.

한편 절반 이상의 성인남녀가 코로나19사태가 끝나도 이전과 같은 생활을 할 수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코로나19사태가 끝나면 이전과 같은 생활을 할 수 있을까요?'라는 질문에 '아니다'라는 답변이 56.4%를 기록한 것. 이들이 코로나19사태가 끝났음에도 예전과 같은 생활이 어려울 것이라 예측하는 이유는 '위생/안전에 대한 인식이 높아져서(54.5%)', '경기 불황 회복에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아서(50.2%)', '언택트 생활에 익숙해져서(22.6%)' 등 이었다.

 

(제공=잡코리아)
(제공=잡코리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