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 음원 제작비 지원 등 예술단체 후원
상태바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 음원 제작비 지원 등 예술단체 후원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0.06.2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예술단체가 필요한 것 지원
기업 지원 사각지대인 문학인 창작 지원 사업도 예정

올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계뿐만 아니라 문화예술계를 덮친 타격은 더 이상 새로운 소식이 아니다.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 사태에도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의 멈추지 않는 메세나 활동이 눈길을 끈다.

한국메세나협회(회장 김영호)와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이사장 송영록)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The Gift’(더 기프트)는 역량있는 문화예술 단체를 발굴하여 그들의 성장과 자립을 지원하는 문화예술 사회공헌 사업이다.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은 문화예술 사회공헌 사업인 ‘The Gift’를 통해 국내 최초의 장애-비장애 통합 오케스트라 사회적 협동조합인 ‘코리아 아트빌리티 체임버’와 한국 전통음악을 현대적으로 재구성한 젊은 국악밴드 ‘AUX(억스)’를 발굴하여 공연을 지원해 왔다.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의 지원을 받은 두 단체는 지난해에 서울, 광주, 부산에서 약 4000여명에게 무료로 공연을 하여 문화 소외계층과 지역민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했다. 그러나 두 단체는 코로나로 인해 올해 상반기 예정이었던 공연을 진행하지 못했다.

이에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은 기존의 공연비 지원 방법에서 발전해 두 단체가 원하는 바를 충분히 듣고 공연 지원 이외의 예술단체가 지속적으로 성장 자립할 수 있도록 ‘맞춤형’으로 전환해 후원을 유지하기로 했다.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은 국악밴드 ‘AUX(억스)’에게는 음원 제작비를 지원한다. 억스의 창작곡 음원은 저작권 등록을 통해 창작품에 대한 저작권 보호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음원 제작 지원은 매우 의미 있다고 할 수 있다. 음원 발매를 통해 발생되는 저작권 수익은 예술단체가 공연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수익창출을 할 수 있어 단체의 지속성과 자립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또한 ‘코리아 아트빌리티 체임버’에게는 ‘스토리북 제작’을 지원해 자체 홍보물이 없어 아쉬움이 많았던 이 단체에 단비 같은 지원을 하게 되었다.

코로나 재난으로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예술단체의 손을 놓지 않고 후원을 이어가는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의 진정성 넘치는 지원에 억스 이우성 대표는 “기업도 어려운 상황인데 우리 단체에게 꼭 필요했던 음원제작비 지원을 받아 얼마나 뜻깊은지 모른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향후 두 단체는 클래식과 퓨전국악의 콜라보 공연을 구성하여 ‘The Gift’ 만의 새로운 콘텐츠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은 내년에도 이 두 단체에게 지원을 계속하기로 했다.

이밖에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은 ‘The Gift’사업을 확대하여, ‘문학인 창작지원’ 사업도 새롭게 추진한다. 매년 기업 문화예술지원 총 금액 중 1.8% 내외로 기업 지원의 사각지대로 알려져 있는 문학 분야의 지원이라 이번 문학인 창작 지원의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에세이, 동화, 소설 분야 작가 3명을 선정하여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창작 결과물이 대중에게 소개될 수 있도록 후속지원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송영록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 이사장(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공연 지원뿐만 아니라 저작권, 음원제작, 홍보지원 등 ‘맞춤형 지원’을 통해 예술단체에게 실질적인 성장과 자립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올해는 ‘문학인 창작 지원’까지 지원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등 지역사회의 정서적 소통과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