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월 글로벌 휴대폰 시장 1위 탈환…화웨이와 박빙의 대결 중
상태바
삼성전자, 5월 글로벌 휴대폰 시장 1위 탈환…화웨이와 박빙의 대결 중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6.29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삼성을 첫 추월했던 화웨이는 다시 2위로, 그러나 스마트폰 기준으로는 1위 유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의 월간 보고서인 마켓펄스(Market Pulse)에 따르면, 삼성이 휴대폰 시장 점유율 17.2%를 기록하며 지난달 화웨이에 내줬던 1위 자리를 되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의 인도 공장 가동이 정상화되고, 삼성의 주력시장인 미국, 유럽, 인도 시장이 코로나19의 충격으로부터 벗어 나면서 차츰 판매량이 늘어나고 있는 중이다.

한편 화웨이는 휴대폰 시장에서는 2위로 주저앉았지만,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삼성을 근소한 차로 따돌리고 1위를 기록했다. 휴대폰 판매량은 스마트폰과 피쳐폰이 모두 포함된 판매량을 의미한다.

이는 화웨이가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는 중국이 가장 먼저 경제활동을 시작한데에 따른 현상인 것으로 분석된다.  화웨이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47%에 이르렀다.

[카운터포인트 제공]
[카운터포인트 제공]

따르면 지난 5월 글로벌 휴대폰(스마트폰과 피쳐폰을 합한 숫자) 판매량은 전년동기 대비 36% 감소했으나 전월 대비로는 18% 증가했다.

중국이 코로나 영향에서 빠르게 벗어나면서 2월 저점 이후 안정화를 찾아가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유럽의 경제활동 개선과 인도 락다운 해제 등에 힘입어 주요 시장이 지난 4월을 저점으로 5월 들어 회복세를 기록했다.

카운터포인트 이윤정 애널리스트는 “코로나 19의 2차 유행이 대규모로만 일어나지 않는다면  휴대폰 시장은 이제 회복기로 접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 . 삼성은 향후 인도와 중남미 등 주요 핵심 회복에 따른 판매 개선세가 예상된다. 최근 갤럭시 A시리즈 등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업 강화와 더불어 향후 갤럭시 노트 20 시리즈, 폴드 2, S20 팬에디션 등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어, 개선되고 있는 소비심리를 자극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와 주요 반도체 부품의 조달 문제로 9월 이후 전망이 불확실하다” 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