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장기미집행도로' 해소…2023년까지 15개 노선 21km 개설
상태바
인천시, '장기미집행도로' 해소…2023년까지 15개 노선 21km 개설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6.3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망 확충으로 물류비용 절감과 원도심과 신도시간 지역균형발전 기대
국공유지 무상귀속과 개발사업 연계 추진 통한 市 재정투자 최소화

인천시는 일몰제 시행을 앞두고 지난 6월 29일 장기미집행 도로 15개 노선 21㎞ 대해 실시계획인가(13건)와 도로구역결정 열람공고(2건)를 완료해 장기미집행 도로에 대한 실효를 방지했다고 30일 밝혔다.

인천시는 작년 9월 장기미집행 도로 해소를 위한 “도로확충 종합계획(안)”을 수립하고, 장기미집행시설 41건 중 15개 노선 21㎞에 대해서는 2023년까지 6654억원을 영종용유지역과 청라국제도시, 검단새빛도시 등 원도심과 신도시간 지역 균형발전 위한 도로망 확충에 연차별로 투자하기로 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 제공]

항만지역내 현황도로 10개 노선은 해수부ㆍ항만공사와 협의해 국ㆍ공유지 무상귀속 또는 무상사용과 도로의 효율적 유지 관리를 위하여 소유권과 관리권을 점진적으로 협의해 일원화할 계획이다.

현행 도로 여건과 교통량을 감안하고 장래 개발 사업과 연계 추진 재정투자 최소화를 위해 도시계획시설 해제(5건), 도시관리계획 변경(3건), 개발사업 연계추진(8건) 등을 완료했다.

인천시는 장기미집행 도로 이외에도, 현재 추진중인 18개 노선 41km에 대해 2025년까지 1조4322억원 투자해 도로망을 확충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일몰제 대비 장기미집행도로 재정사업이 단 하나도 실효되지 않고 모두 개설되도록 실시계획 인가 및 도로구역결정을 잘 마무리 하였다.”며, “이제는 원도심과 신도시 간에 균형발전이 될 수 있도록 시민의 교통편의 제공 및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