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전체 자동차 주행거리 0.8%, 친환경차는 32.0% 증가"
상태바
교통안전공단, "전체 자동차 주행거리 0.8%, 친환경차는 32.0% 증가"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6.3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2019년도 자동차주행거리 통계 발표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019년도 자동차주행거리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자동차주행거리는 총 3296억km로 전년 대비 0.8% 증가했다고 밝혔다. '자동차주행거리'는 자동차검사를 통해 수집되는 주행거리 정보를 가공해 산출한다.

자동차등록대수는 22,882천대에서 23,444천대로 2.5% 증가한 반면, 자동차 1대당 하루 평균 주행거리는 39.2km에서 38.5km로 1.8% 하락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지역별 자동차주행거리를 살펴보면, 서울시가 2.9%로 가장 많이 감소했으며, 세종시가 9.5%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서울시의 경우, 주민등록인구의 감소(0.4%)와 대중교통 인프라 확충에 따른 대중교통 통행량 증가(1.0%)로 승용차와 승합차의 주행거리가 감소한 것으로 보이며, 세종시는 주민등록인구와 자동차등록대수의 증가(8.4%, 11.0%)가 자동차주행거리 증가의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

사용연료별 주행거리는 LPG자동차를 제외한 모든 연료자동차가 전년 대비 증가했다.

경유차는 166,402백만km로 전년 대비 1.3% 증가, 전체 주행거리의 절반 이상인 50.6%를 차지했으며, 휘발유차는 117,019백만km로 지난해(116,975백만km)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친환경자동차로 분류되는 하이브리드와 전기자동차의 경우 7,614백만km와 587백만km로 각각 26.7%, 193.5%의 큰 증가폭을 보였으나, 전체 주행거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5%에 그쳤다.

한편, LPG차는 33,486백만km로 전년 대비 7.1% 감소해 2013년 이후 계속해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공단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9년 자동차주행거리 통계’를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기관과 연구원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2019년 자동차주행거리 통계’는 국가통계포털(http://kosis.kr)과 국토교통부 통계누리(http://stat.molit.go.kr), 공단 교통안전정보관리시스템(http://tmacs.ts2020.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