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공정무역기구 KOICA와 전략적 파트너쉽 체결
상태바
국제공정무역기구 KOICA와 전략적 파트너쉽 체결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0.07.0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유행 속 글로벌 가치사슬 붕괴 막기위해 전략적 협력

전세계에서 공정무역을 대표하는 가장 크고 투명한 기구인 국제공정무역기구(Fairtrade International)가 지난 1일 오후,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와 업무협조약정을 체결했다. 체결식은 한국과 독일간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양 기관은 코로나19등 글로벌 감염병 상황 속에서의 글로벌 가치 사슬 회복, 국내외 공정무역 생태계 활성화 지원 등에 상호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생산자-수입-제조-유통-소비로 이어지는 글로벌 가치사슬의 약화는 고용을 위축시키고 소득분배를 악화시키는 악순환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국제공정무역기구와 코이카는 이 악순환의 시작점인 글로벌 가치사슬의 약화를 완화시키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코이카 이미경 이사장은 이번 MOU 체결의 배경을 체결식 진행 방법에 빗대어, “코로나19로 인해 이동이 제한되는 상황에서도 이렇게 서로 마주할 방법을 찾았 듯, 경제 및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거래(trade)가 멈추지 않을 방법도 찾아야 한다는 데에 양 기관이 뜻을 모은 것”이라고 밝히며, “이런 위기일수록 적극 대응하고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협력 의지를 드러냈다.

다리오 소토 아브릴(Darío Soto Abril) 국제공정무역기구 대표는 “국제공정무역기구의 1,707곳의 생산자 협동조합, 전 세계 32개국 소비국 사무소 그리고 3개 대륙의 26개국 생산자 지원사무소와 코이카의 협력은 이미 다수의 사업을 통해 개발도상국 생산자 조직의 역량강화와 생산성 증대, 인권 증진에 기여해왔다”고 말하며, ‘코이카는 글로벌 가치 사슬 회복에 협력할 최적의 파트너’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이번 협력을 통해 한국 내의 공정무역 관련 사회적 기업, 청년기업의 글로벌 육성 뿐만 아니라, 협의 중인 공정무역 펠로우쉽, 인큐베이션, 공정무역 호텔, 박람회, 원료소싱지원사업 협력 등을 통해 코이카를 중심으로 한국 내의 관련 기업 및 기관들이 UN의 지속가능 개발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서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며 이번 협력에 대한 기대감과 지지를 표했다.

이와 함께 양 기관은 국내농가 원료에 개도국 공정무역 생산자들의 원료를 더한 로컬공정무역제품의 육성에도 힘쓰기로 했다.

※ 국제공정무역기구 
국제공정무역기구는 1997년 개발도상국 농민, 노동자 가족의 지속가능한 삶을 위해 다자의 글로벌 공정무역 관련 비영리 기구들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공정무역 관련 전 세계에서 가장 크고 영향력이 큰 국제 비영리기구이다.

커피를 비롯한 생산자조합 1707곳, 소비국사무소 32개국, 3개 대륙별 생산자 지원 사무소, 원료생산지 26개국에 직원 및 현지사무소를 두고 있다.

국제공정무역기구는 산하에 독립적 조직인 FLO-CERT를 두고 생산자 인증과 수입, 제조업체 인증 및 감사를 담당한다.

공정무역 생산자 인증은 국제공정무역기구가 정한 글로벌 환경기준, 경제기준, 사회기준을 준수한 소규모 생산자 조합에게 부여되며 관련 원료로 제조한 상품에는 공정무역 인증마크가 부착돼 판매를 돕는다. 

관련 기업으로는 벤앤제리스, 스타벅스, 네슬레 등이 있으며 이외에도 전세계 2480개 기업이 3만5000여 종의 공정무역 인증 상품을 제조 및 판매하고 있다. 공정무역 관련 기업의 글로벌 매출은 2018년 12조 6천억 원으로 소비자들은 공정무역이 가진 어린이, 여성 인권, 환경보호, 지속가능성의 가치에 크게 호응하여 매년 10%이상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에는 롯데GRS의 엔젤리너스, 스타벅스, 벤앤제리스, 아이쿱 자연드림, 올가홀푸드 등 50여 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관련 국내기업 매출은 매년 20%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며 2019년 500억, 2020년 600억 원을 바라보고 있다.

국제공정무역기구는 140개 이상의 국가에 걸쳐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큰 규모의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전 세계 최대 공정무역 기구이다. 2015년 비영리기구 투명성 조사에서 최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전 세계에서 가장 도덕적이고, 믿을 수 있는 윤리적인 기구이기도 하다.

제3의 독립 감사기관인 FLOCERT를 통해 공정무역 인증 과정의 투명성을 보장하고 있다. 국제공정무역기구 본부는 독일 본(Bonn)에 위치하며,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약 32개국에 국가사무소를 두고 있다. 약 73개국의 1707개 생산자조합과 약 170만 명의 생산자들과 함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