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인도네시아에 마스크 62만5000장 지원…"K-방역 전파"
상태바
韓 인도네시아에 마스크 62만5000장 지원…"K-방역 전파"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7.13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R 진단키트·소독기 이어 마스크까지 총 100만 달러 상당

한국 정부가 인도네시아에 KF-94 마스크 62만5000장, 50만 달러(6억원)어치를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13일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마스크 62만5000장을 지원하기로 하고, 이날 50만장을 먼저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에 전달했다.

나머지 12만5000장은 한국 정부의 구매가 완료되는 대로 추가 전달할 예정이다.

 

韓정부, 인도네시아에 KF-94 마스크 62만5000장 전달 [제공 = 주인도네시아 한국 대사관]
韓정부, 인도네시아에 KF-94 마스크 62만5000장 전달 [제공 = 주인도네시아 한국 대사관]

김창범 대사는 전달식에서 "마스크는 인도네시아 의료인력 보호를 위한 것으로, 올해 4월 양국 정상 간 통화의 후속 조치"라며 "앞으로도 코로나 대응 차원에서 양국 간에 더욱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 4월 인도네시아 재난방지청에 분무형 소독기 300대(10만 달러)와 유전자 증폭검사(PCR) 진단키트 3만2200회 분량(40만 달러)을 전달했다.

이번 마스크까지 인도네시아에 총 100만 달러(12억원) 상당 방역용품을 지원한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월 21일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고려해 추가적인 인도적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약속하고 '무거워도 함께 짊어지고 가벼워도 같이 든다'는 인도네시아 속담을 인용해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국이 지원한 마스크는 자카르타의 코로나19 대응 지정병원을 포함해 각 지역 보건소 등 의료진에게 공급된다.

이날 전달식에서 인니 재난방지청 측은 "한국의 지원에 사의를 표한다"며 "한국 정부의 지원이 양국 간 특별전략적 동반자관계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